유방 보존치료 후 초음파, MRI 재발 방지에 도움
유방 보존치료 후 초음파, MRI 재발 방지에 도움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7.07.04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문우경 교수팀, 유방암 생존자 2차 검진 연구 JAMA Oncology 발표
▲ 서울대병원 문우경 교수

서울대병원 연구팀이 유방보존치료 받은 젊은 여성은 유방촬영 외에 유방초음파, MRI 검사를 추가하는 것이 재발과 이차암 발견에 우수하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됐다. 

서울의대 문우경 (조나리야, 한원식) 교수팀이 서울대병원·삼성서울병원·서울아산병원·세브란스병원·서울성모병원·분당서울대병원에서 2010-2016년, 보존수술 당시 50세 이하 754명 여성을 대상으로 3년간 유방촬영, 유방초음파, MRI를 모두 시행하고 각 검사의 정확도를 조직 검사와 1년간 추적 비교했다. 

그 결과 유방촬영에 비해 유방초음파나 MRI를 추가한 경우 유방암 발견율이 월등하게 증가했다. 검사 결과는 ▲유방촬영 53% ▲유방촬영+유방초음파 82% ▲유방촬영+MRI 100%의 정확도를 보였으며, 발견된 암은 모두 0기 또는 1기인 초기암이었다.  

※ 각 검사의 단일 민감도는 ▲유방촬영 53% ▲유방초음파 65% ▲MRI 88%

특히 수술 후 정기적 검진 사이 기간에 환자 스스로 촉진 등을 통한 암 발견 경우가 미국에서 0.75%였으나 이번 국내 연구에서는 한 명도 없었다. 이러한 초음파나 MRI를 추가하는 방법으로 거의 완전하게 재발과 이차암을 찾아낸다고 볼 수 있다.  
  

▲ 유방 보존치료 환자의 유방암 발견율 비교

문우경 교수는 "유방암 치료 성적이 향상되면서 유방암 생존자 수가 매년 증가해 이차암 검진 가이드라인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 연구는 개별 환자의 재발 위험도에 따라 적절한 이차암 검진 방법 선택에 중요 자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연구는 서울대병원  교수가 공동 제1저자, 문우경 교수가 책임저자로 미국의사협회지 자마 온콜로지(JAMA Oncology; IF=16.559) 온라인판 최근호에 발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