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책 > 보건복지
의사 수 부족하다고? '통계의 역설'의사 만나는 횟수 OECD '최고'...문제는 지역별 편중, 전공의 불균형 '더 심각'
고신정 기자  |  ksj8855@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7.03.03  11:54:4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점진적인 인력 증가에도 불구, 우리나라 활동 의사 수가 여전히 OECD 최하위 수준에 머물고 있다는 통계가 나왔다.

이 같은 통계는 의대 신설이나 정원 확대 등 의사 인력 증원이 필요하다는 측의 주요 논거로 쓰여온 것이 사실. 그러나 통계 전반을 찬찬히 들여다보면, 문제는 따로 있다.

활동 의사 수는 주요 선진국 최하위였지만, 실제 우리 국민이 '의사를 만나는 횟수'는 세계 최고 수준이었고, 기대여명과 건강수명 등 각종 건강 지표, 암 사망률 등 진료 지표도 선진국에 버금가거나 능가하는 수준을 보였다.

문제는 인력의 지역별 편중 현상으로, 이에 초점을 둔 수급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민 1인당 연간 의사진찰건수 14.9건...OECD '최고'

   
▲보건복지부, '2016년 통계로 보는 사회보장'

보건복지부가 최근 발간한 '2016년 통계로 보는 사회보장'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인구 천 명당 의사 수는 2.2명으로 멕시코, 폴란드와 함께 OECD 국가 중에서 가장 낮은 그룹에 속했다. OECD 국가의 평균은 인구 천 명당 3.2명이다.

반면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연간 의사진찰건수는 2014년 14.9건으로 OECD 국가 중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OECD 평균(6.8건)의 2.2배 수준. 

아울러 우리나라의 GDP 대비 경상의료비는 2014년에 7.1%를 기록해 2014년 OECD 국가 평균)9.0%) 보다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GDP 대비 경상 의료비 비중은 미국이 16.6%로 가장 높았으며, 10%를 넘어선 국가도 12개나 됐다.

인구 대비 절대 의사 수는 OECD 평균에 비해 부족했으나, 실제 국민들이 의사를 만나는 횟수는 선진국 보다 많았고, 많은 의료 이용량에도 불구, 국민 의료비 비중은 높지 않았다는 얘기다.

   
▲보건복지부, '2016년 통계로 보는 사회보장'

각종 건강·진료지표도 선진국에 버금가거나, 이를 능가했다.

2014년 현재 우리 국민의 기대수명은 82.4세로 OECD 평균보다 높았다. 기대수명의 증가속도도 빠른 편이다. 2014년 OECD 국가의 평균 기대수명은 1970년 대비 15.4%가 증가한 반면, 우리나라는 같은 기간 32.4%가 늘었다.

건강한 상태로 살아갈 수 있는 평균 생존연수를 뜻하는 건강수명 또한 2015년 현재 73.2세로 일본에 이어 OECD 국가 중 2번째로 길었다.

허혈성 심질환이나 암 사망률 등 진료지표도 선진국을 크게 앞질렀다. 우리나라 허혈성심질환 사망률 일본에 이어 OECD 국가 중 2번째로 낮았고, 암 사망률 또한 OECD 국가 중 5번째로 낮았다.

   
▲보건복지부, '2016년 통계로 보는 사회보장'

의사 수도권 집중현상 여전...전공의 불균형 '더 심각'

다만 의료인력의 지역별 편중 현상, 만성질환 관리 미비는 한계로 지적된다. 

통계에 따르면 국내 요양기관에 종사하고 있는 전체 의사는 2005년 이후 연평균 3.8% 수준의 증가율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전문의는 2015년 기준 7만 5550명으로 2005년(4만 8554명) 이후 연 평균 4.5%씩 증가해왔고, 인턴과 레지던트도 연 평균 2.1%씩 늘었다.

그러나 우리나라의 의사는 대부분 수도권에 편중되어 있다. 2015년 기준 전체 의사를 놓고 보면, 52.8%가 서울과 인천·경기 지역에서 활동을 하고 있으며, 전문의도 이와 비슷한 분포를 보였다.

   
▲보건복지부, '2016년 통계로 보는 사회보장'

수련의 과정에 있는 인턴과 레지던트의 불균형은 더욱 심각해 63.7%가 수도권에서 근무를 하고 있었다. 보통 자신이 수련 받은 지역에서 근무를 희망하기 때문에 이러한 현상이 지속될 경우 우리나라의 지역간 의료인력 수급의 불균형이 갈수록 심화될 것으로 우려된다. 

인구 천 명당 의사 수의 지역 간 순위를 살펴보면, 서울(인구 천 명당 2.8명), 대전(2.2명), 광주(2.2명) 등의 대도시가 모두 높은 순위에 위치한다. 반면, 세종(0.8명)과 경북(1.3명)은 타 지역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의사 수가 부족한 것으로 확인됐다.

진료지표 가운데서는 만성질환 관리 미비가 한계로 지적된다. 고혈압·당뇨병 유병률은 여전히 OECD 평균에 비해 높고, 걷기 등 건강생활실천율은 떨어지고 있다.

[관련기사]

고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