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킨슨병 진단 보조 프로그램 등 혁신의료기기 2개 추가
파킨슨병 진단 보조 프로그램 등 혁신의료기기 2개 추가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08.2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킨슨병 진단 보조 소프트웨어와
유방암 수술 보조하는 네비게이션의료용입체정위기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파킨슨병 진단을 보조하는 의료용진단보조소프트웨어와 유방암 수술을 보조하는 네비게이션의료용입체정위기 제품을 혁신의료기기로 지정했다.

이번 혁신의료기기 지정은 지난 7월 22일 최초 지정된 2개 제품에 이어 추가로 지정된 것으로 현재까지 총 4종이 혁신의료기기로 지정됐다.

파킨슨병의 진단을 보조하는 의료영상진단보조소프트웨어는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해 개발 중인 소프트웨어다.

기존에 주로 사용하는 PET/CT(양전자방출단층촬영) 진단방법이 아닌 MRI(자기공명영상)로 특정 뇌 손상 부위의 이상 징후를 파악해 의료인의 진단을 보조하는 제품으로, 진단기술의 차별을 인정받았다.

네비게이션의료용입체정위기는 증강현실로 유방 종양의 위치를 보여줘 수술시 보조의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개발 중인 제품이다.

유방암 환자의 유방 CT 영상과 실제 몸 영상을 조합하는 증강현실 기술로 재구성한 3차원 영상을 의료인에게 제공해 종양의 제거 부위를 보다 정확하게 안내할 수 있다.

식약처는 "혁신의료기기 지정을 통해 첨단기술이 적용된 의료기기의 개발 및 신속 제품화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국민이 새로운 치료 기술을 보다 빠르게 제공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