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동탄성심 '5G 기반 원격협진 시범사업 실증기관' 선정
한림대동탄성심 '5G 기반 원격협진 시범사업 실증기관' 선정
  • 김나현 기자
  • 승인 2020.08.27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억 6000만원 지원...원격협진 시스템 구축 등 국책사업 진행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전경

[메디칼업저버 김나현 기자]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이 최근 보건복지부의 '5G 기반 원격협진 시범사업 실증기관'에 선정됐다.

앞서 복지부는 정부의 5G 기반 전략산업 육성 방침에 따라 원격협진 모형에 대한 실증 및 효과검증을 수행하기 위해 전국 병원급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공모했고, 그 결과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이 유일하게 선정됐다.

사업기간은 올해 12월까지며 사업예산은 2억 6000만원이다.

동탄성심병원은 먼저 의료기관 내 원격협진 모형 구축을 위해 각종 데이터와 의료진의 의견을 교환하며, 실제 진료환경에서 ICT기술을 활용한 원격협진 시스템의 유용성을 확인한다.

한림대의료원에서 자체 개발해 5개 산하병원의 환자 및 의료진 정보 등이 연동된 의료진용 모바일 플랫폼인 '스마트 리포맥스 4.0'이 정보교환 플랫폼에 활용된다.

이어 의료기관간 원격협진 모형 구축을 위해 기존 진료협력을 맺고 있는 충남 서산의료원, 경기도 이천병원, 안성병원과 원격협진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를 통해 지방 공공의료원에서 겪고 있는 의료인력 부족과 같은 문제들에 대해 원격협진을 통한 해결방안을 제시한다. 

이성호 병원장은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은 이번 5G 기반 원격협진 시범사업을 통해 의료혜택을 받기 어려운 지역 주민들에게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며 "추후 민간 대학병원과 지방 공공의료원의 원격협진 활성화에 기여해 국내 원격협진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