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 지역 건강 지킴이...한림대동탄성심 순환기내과 1년째 파견
서산 지역 건강 지킴이...한림대동탄성심 순환기내과 1년째 파견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10.15 0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왕복 200km 매주 두 번씩 교수 방문…순환기내과 의사 없던 서산 건강 지킴이 역할 톡톡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이 순환기내과 의사가 없는 충남 서산 지역 주민들의 건강 지킴이 역할을 자처하고 있다.

충남 서북부인 서산·태안 지역에는 148만 지역주민들이 거주하며, 지역 특성상 고령층이 많아 관상동맥질환, 심부전, 심장판막증 등의 심혈관질환 환자의 비중이 높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진료부원장 한성우 교수(순환기내과)가 서산의료원에서 환자의 혈압을 측정하고 있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진료부원장 한성우 교수(순환기내과)가 서산의료원에서 환자의 혈압을 측정하고 있다.

그러나 지역의 유일한 공공병원인 서산의료원은 심장과 혈관질환을 담당하는 순환기내과 의사를 구하지 못해 심혈관질환을 앓는 환자들이 치료를 받기 위해 서울이나 대도시의 대학병원까지 가야만 했다. 

환자들은 치료를 받고 돌아온 뒤에도 진료를 받으러 다시 서울까지 가야 하는 불편이 이어졌다. 

꼭 심혈관질환 환자가 아니어도 순환기내과 의사가 시행해야 하는 심장검사가 필요한 경우가 많은데, 반경 100km 내에 순환기 전문 의사가 없던 서산의료원은 큰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은 지난해 10월부터 서산의료원과 협약을 맺고 순환기내과 교수 2명을 파견해 일주일에 두 번씩 서산의료원에서 환자들을 진료하고 있다. 

특히 파견 의료진은 병원 내에서도 중추적 역할을 맡고 있는 전 병원장 유규형 교수(순환기내과)와 현 진료부원장인 한성우 교수다. 

두 교수는 월요일과 목요일 하루씩 번갈아 가며 왕복 200km 거리의 서산의료원까지 직접 방문해 진료를 보고 있다. 

진료가 있는 날이면 새벽 6시에 출근해 담당환자들의 상태를 살핀 뒤 오전 7시에 병원 차량에 탑승하고 서산의료원으로 이동한다. 

1시간을 넘게 차를 타고 서산의료원에 도착한 뒤 이곳의 다른 의료진들과 함께 오전 8시 30분부터 진료를 시작한다. 

그동안 순환기내과 의사가 없어 다른 먼 지역 병원까지 찾아가 진료를 받거나 아예 치료를 포기하고 있던 환자들은 가까운 서산의료원에서 심혈관질환 진료를 볼 수 있게 되자 의료원을 적극적으로 찾고 있다. 

두 교수는 하루 평균 40명 이상의 환자를 진료하는데, 대부분 처음 진료받는 환자여서 환자상태 파악에만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 

유규형 교수는 "심장초음파 등 여러 검사들을 해야 하기 때문에 보통 환자들보다 3~4배의 시간이 필요하고 이로 인해 실제로는 100명 이상의 환자를 보는 시간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환자가 몰리는 날이 많아 진료 종료시간을 넘긴 저녁 7시까지도 진료가 이어질 때가 많다. 

서산의료원에서 진료를 시작한 지 어느덧 1년째가 됐지만 서산 지역 주민의 건강을 지키고자 하는 마음은 변함없다. 

한성우 교수는 "왕목 3시간 이상 차를 타고 이동하고 많은 환자들을 만나느라 한번 다녀오면 온몸이 녹초가 될 정도로 힘들다"며 "하루를 꼬박 서산에서 보내야 하기에 본원에서 봐야 할 환자 진료까지 몰리게 돼 더욱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말했다. 

한 교수는 "그러나 몸은 힘들지만 의사를 절실히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많아 앞으로도 서산의료원에서 진료를 계속 이어나갈 생각이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결코 쉽지 않은 상황에서도 파견진료는 큰 성과를 내고 있다는 게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의 설명이다.

한성우 교수는 최근 가슴에 통증을 느껴 서산의료원을 찾은 50대 환자에게 심전도 및 심장초음파를 시행 후 급성심근경색으로 진단했다. 

급박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한 교수는 직접 구급차에 동승해 환자를 한림대동탄성심병원으로 이송했고, 완전히 막혀있던 우측 관상동맥에 스텐트 삽입술을 시행한 이후 서산의료원에서 외래를 통해 추적관찰하고 있다.

이처럼 서산의료원에서는 주 1회 가량 급성관상동맥질환 등으로 긴급한 시술이 필요한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데, 그 즉시 한림대동탄성심병원으로 전원하고 있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에서 시술을 받은 뒤에는 서산의료원에서 외래진료를 통해 지속적으로 경과관찰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환자들의 만족도도 매우 큰 편이다.

특히, 기존에는 서산의료원에서 긴급한 중환자 발생 시 전원이 가능한 병원을 알아보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됐지만 두 기관의 협약을 통해 곧바로 한림대동탄성심병원으로 전원 할 수 있게 돼 골든타임을 단축시킨 것도 괄목할 만한 성과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이성호 병원장은 "지역 거점 대학병원으로서 공공성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의료기반이 열악한 지역에 우수한 의료서비스와 신속한 응급전원 시스템을 공유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지역의료가 활성화되고 더 많은 국민들이 좋은 의료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림대동탄성심병원은 지역병원들과의 진료협력 체계 구축으로 지난 8월 보건복지부의 5G 기반 원격협진 시범사업 실증기관으로 선정되는 등 지역의 의료공백을 메우고 의료기관 간 이상적인 협진 모델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