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잡은 제약-ICT...정밀의료 진화 노린다
손 잡은 제약-ICT...정밀의료 진화 노린다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8.10 0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제약사, 개인맞춤 의료 위한 M&A 증가
질환 맞춤형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하는 국내사..."새로운 직무 재편 예상"
이미지 출처 : 포토파크닷컴
이미지 출처 : 포토파크닷컴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환자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 시대가 앞당겨지고 있다.

글로벌 제약업계는 '정밀의료의 진화'를 위해 인수합병(M&A)에, 국내 제약업계는 플랫폼 구축에 힘을 쏟고 있다.

제약업계는 정밀의료, 맞춤의학의 발달로 새로운 직무 재편을 전망한다.

 

글로벌 제약업계, 활발한 제약바이오-ICT 인수합병

현재 글로벌 의약품 시장은 활발한 M&A가 이뤄지고 있다. 제약바이오 기업이 ICT 기업을 인수하는가 하면, 공룡 ICT 기업이 제약바이오기업을 삼키는 일도 있다.

우선 제약바이오 기업의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첨단 ICT 기술을 갖춘 기업을 인수하거나 업무제휴를 맺는 게 활발하다.

삼정KPMG경제연구원 삼정인사이트 보고서에 따르면 제약바이오 기업의 ICT 기업 인수 건수는 2014년 10건에서 2018년 30건으로 늘었다.

실제 로슈는 2017년 혈당측정 애플리케이션 업체 마이슈가를 인수했다.

마이슈가는 호주 당뇨관리 스타트업으로, 로슈의 디지털 당뇨관리 플랫폼에 마이슈가 앱을 통합,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머크는 작년 중국 대형 인터넷 서비스 업체 텐센트와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

양사는 중국에서 각종 질병에 대한 대중의 인식과 헬스케어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는 데 협력키로 했다.

제약 분야 역량과 텐센트의 인터넷, AI 기술을 결합해 시너지를 내겠다는 게 머크의 의도다.

베링거인겔하임은 블록체인 업체 솔브케어와 손 잡고 공동으로 당뇨환자를 위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키로 했다.

베링거인겔하임은 이 플랫폼을 활용한다면 데이터를 기반으로 효율적으로 당뇨 환자를 관리하는 한편, 합병증 발병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ICT 기업의 제약바이오기업 인수도 이뤄지고 있다.

2018년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온라인 약국 필팩을 7억 5300만달러(약 8760억원)에 인수한 게 대표적이다.

이 같은 ICT 기업의 제약바이오 기업 인수는 2014년 12건에서 2018년 31건으로 연평균 26.8% 증가하기도 했다.

 

'자체' 플랫폼 구축하는 국내사
직무 재편 예상하는 국내사..."제도적 지원 위한 협력관계 구축해야"

국내 제약사들은 자체 플랫폼 구축에 나서고 있다.

SK바이오팜은 관계사인 SK C&C와 협업해 AI 기반 약물설계(Drug Design) 플랫폼을 구축했다.

현재 SK바이오팜 연구인력들은 약물특성 예측, 화합물 데이터 보관소를 통한 과거 데이터 검색, AI 모델 보관소 등을 이용한 신규 화합물 설계 등을 활용해 신약 연구개발을 위한 가설을 설계하고 있다.

JW중외제약도 자회사인 C&C신약연구소와 AI 기반 빅데이터 플랫폼 클로버를 구축했다.

C&C신약연구소는 클로버를 이용해 직접 실험하지 않고 질환 특성에 맞는 신약 후보물질을 도출하고 있다.

제약업계는 직무 재편에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 제도적 지원을 위해 정부가 산업계와 협력관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한다.

제약업계 한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과 방대하게 축적된 생체정보는 보건의료 패러다임 변화로 이어져 신약개발 연구에 활발하게 이용, 향후 일자리도 다양해 질 것"이라며 "스마트 헬스케어 분야에서 새로운 일자리와 직무 재편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공동 이익을 추구할 수 있도록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했다.

효과적인 정밀의료 서비스 산업 정착을 위해서는 수많은 유전체 정보와 질병별 의학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또 다른 제약업계 관계자는 "정밀의료 기술을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서비스 산업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의료기관, 산업계, 정부가 협력관계를 구축, 공동이익을 추구할 수 있는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며 "의도하지 않은 개인 유전체 정보의 유출로 인한 악의적 피해를 예방할 수 있는 프라이버시 보호와 신뢰 프로세스 구축 방안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