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엠에스, 코로나19 진단 포트폴리오 강화
GC녹십자엠에스, 코로나19 진단 포트폴리오 강화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4.08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엠모니터와 코로나19 진단키트 업무협약 체결...바이러스, 눈으로 즉시 확인 가능
GC녹십자엠에스는 엠모니터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맺고 코로나19 진단키트 포트폴리오 강화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사진제공 : GC녹십자엠에스)
GC녹십자엠에스는 엠모니터와 전략적 업무협약을 맺고 코로나19 진단키트 포트폴리오 강화에 나선다고 8일 밝혔다. (사진제공 : GC녹십자엠에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GC녹십자엠에스(대표 안은억)는 POCT 분자진단 전문 개발기업 엠모니터와 코로나19(COVID-19) 진단키트 관련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엠모니터의 코로나19 진단키트 Isopollo COVID-19의 해외진출을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협력하게 된다. 

GC녹십자엠에스는 제품 생산과 판매를 담당하며, 기술이전을 통해 자체 제품의 신규 허가도 추진할 예정이다. 

해당 제품은 가열과 냉각의 반복 없이 일정한 온도에서 유전자를 증폭시키는 '등온증폭기술(LAMP)'이 적용, 시료 채취부터 결과 분석을 1시간 이내로 단축할 수 있다. 

또 컬러매트릭 기술을 활용해 바이러스 유무를 시약의 색상 변화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제품군은 두 가지로 구성돼 있는데, 컬러매트릭 기술이 적용된 프리믹스 키트와 기존 실시간 모니터링 장비를 이용하는 리얼타임 키트 등이다. 

GC녹십자엠에스는 현재 DNA 중합효소 기술을 활용한 초민감도 코로나19 진단시약을 개발 중이며, 이번 신속진단 제품은 의료 인프라가 부족한 국가에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은억 대표는 "적극적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해 코로나19를 비롯한 신종 바이러스 감염병 관련 통합적 진단 플랫폼을 구축할 것"이라며 "GC녹십자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과 함께 전 세계 코로나19 사태를 해결해 나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엠에스는 지난 3월 액체생체검사 암 진단 기업 진캐스트와 공동개발협약을 통해 DNA 중합효소 기술을 활용한 초민감도 코로나19 진단시약을 개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