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특위, 여야 정쟁으로 첫발
코로나19 특위, 여야 정쟁으로 첫발
  • 전규식 기자
  • 승인 2020.03.02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당국 관계자 특위 소환 찬반 대립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회의실에서 코로나19 특별대책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렸다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회의실에서 코로나19 특별대책위원회 전체회의가 열렸다

[메디칼업저버 전규식 기자] 코로나19(COVID-19)에 대한 특별대책위원회가 출범했지만 여당과 야당 간 정쟁으로 시작하는 모양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회의실에서 2일 열린 코로나19 특위 전체회의에서는 방역 당국 관계자를 향후 회의에 불러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는 것에 대한 찬반 의견이 오갔다.

미래통합당 박대출 의원은 "현재 상황에 대한 진단을 정확하게 해 적절한 해결책을 제시하기 위해선 방역 당국 관계자 뿐만 아니라 청와대 관계자까지 불러서 질의응답 시간을 가져야 한다"며 "대응 상황 중 소홀한 내용에 대해 따질 건 따지고 요구할 건 요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 신상진 의원은 "특위가 정부의 방역 업무에 대한 지원도 해야겠지만 질책도 해야 한다"며 "정부가 애를 쓰고 있겠지만 사태를 너무 안일하게 보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허윤정 의원은 "중앙의 요구 때문에 방역 역량이 분산되면 감염원 차단이 잘 안 될 수 있다"며 "현재 상황에 대한 제도적 대안을 검토하고 쟁점 건에 대해선 간사 간 협의를 통해 결정하는 방향으로 특위를 운영해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민주당 조승래 의원은 "특위 활동을 이유로 해서 방역 당국에게 자료 제출과 회의 출석을 지나치게 요구하면 현장 대응에 발목을 잡을 수 있다"며 "방역과의 전쟁이 진행 중인 와중에는 쟁점 사안에 대한 토의를 이후로 미뤄도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위 간사들은 이번 전체회의에서 제시된 의견들을 간사 간 협의에 반영해 특위의 운영 방향을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위원들 각자의 주장이 있고 그것에 대한 근거도 있지만 각 당의 주장만 반복해선 안 된다"며 "대구·경북 지역 문제에 집중해 국민의 신뢰를 얻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당 김승희 의원은 "특위 위원들 중 지금 같은 상황에서 정부에 불필요한 자료를 요구할 분은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이번 전체회의에서 제기된 여러 의견들을 간사 간 협의에 잘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생당 김광수 의원은 "오늘 회의의 전체적인 기류가 당리당략적인 차원에서 접근된다는 느낌을 받아서 아쉽다"며 "특위가 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와의 공조체계를 어떻게 마련할지를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