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JW중외제약 살균소독제 300% 급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JW중외제약 살균소독제 300% 급증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1.31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릴라이온 버콘 마이크로 코로나 바이러스에 효력...살균소독제 중 유일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JW중외제약이 자사의 살균소독제 릴라이온 버콘 마이크로가 1월 판매 실적이 전월 대비 300% 급증했다고 31일 밝혔다. 

릴라이온 버콘 마이크로는 사스, 메르스와 같은 코로나 바이러스 등 25종의 법정감염병 바이러스와 원인균을 살균소독하는 티슈형 제품이다. 

국내 유통 중인 스프레이, 액체, 티슈 등 모든 제형의 살균소독제 중 변종 코로나바이러스에 효력이 있는 제품은 릴라이온 버콘 마이크로가 유일하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 제품은 작년 7월 국립환경과학원으로부터 코로나바이러스를 포함해 슈퍼박테리아, 신종플루, 노로바이러스 등 총 25종의 균주에 유효한 안전확인 대상 생활화학제품으로 승인받았다.

특히 동물계, 인간계 코로나바이러스에 모두 효력이 있어 박쥐, 뱀 등 야생동물로부터 인간에게 전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도 살균, 방역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타 소독제와 달리 세포벽에 작용해 균체를 물리적으로 파괴하는 원리로, 내성을 유발하지 않는다. 

JW중외제약은 “중국을 넘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에 백신과 치료제가 없는 가운데 현재로서는 방역 경계를 높이고 마스크 착용, 손씻기 등 예방만이 최선책“이라며 “의료기관뿐만 아니라 다양한 공공시설에서 사용될 수 있도록 마케팅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