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약품 유로박솜, 종병 랜딩 완료..전국 의원처방 확산 기대
아주약품 유로박솜, 종병 랜딩 완료..전국 의원처방 확산 기대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10.1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병원 등 41개 종병에 랜딩..."빠른 안착 기대"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아주약품의 유로박솜이 주요 종합병원에 랜딩이 완료돼 병의원 등에서도 본격적인 처방이 예상된다. 

아주약품은 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신촌세브란스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41개 상급종합병원을 포함한 주요 종합병원에 랜딩이 완료됐다. 

재발성 요로감염은 연 3회 이상, 최근 6개월 이내에 2회 이상 요로감염이 발생한 경우로 정의한다. 

전체 여성환자의 40~50%가 생애동안 요로감염과 방광염을 경험하며, 이 중 약 25%가 재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약 4~10%의 여성 환자가 재발성 요로감염을 경험하는 셈이다. 

재발성 요로감염은 요 배양 검사를 시행해야 한다. 

영상검사나 방광내시경검사를 기본적으로 실시할 필요는 없지만, 요로 결석, 유출로 폐색, 간질성 방광염, 요로상피암 등 특수질환이 의심되는 경우 이를 고려해야 한다. 

재발성 요로감염에서 예방적 치료가 필요한 이유는 환자를 요로감염에 따른 신체적, 정신적 부담을 줄이고, 항생제 오남용으로 인한 내성발생 및 부작용을 막기 위해서다. 

반복적인 항생제 사용 결과 발생할 수 있는 정상세균총손상, 내성균 발생은 재감염으로 이어지고 다시 항생제를 사용해야 하는 악순환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2018 유럽비뇨기과학회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재발성 요로감염 치료 시 유로박솜은 면역학적 예방요법으로 매우 효과적이라는 것을 높은 근거 수준으로 권고하고 있다. 

야주약품은 "유로박솜이 국내 유일의 비항균적 면역증강요법의 요로감염 치료제로, 유럽비뇨기과학회와 대한요로생식기감염학회에서 인정받고 있어 전국 종합병원에서도 빠르게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