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자안전 보장없는 원격의료 철회하라"
"환자안전 보장없는 원격의료 철회하라"
  • 김민수 기자
  • 승인 2019.07.25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업저버 김민수 기자] 정부가 규제자유특구를 지정하고 원격의료사업 도입을 추진하자 의협이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대한의사협회는 25일 서울 정부청사 앞에서 '규제자유특구 원격의료사업 추진 규탄 대한의사협회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과 정성균 의협 총무이사, 방상혁 의협 상근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최대집 의협회장은 의료정책이 보건복지부가 아닌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발표한 점을 두고 "보건복지부는 의료 문제에 대해서 중소벤처기업부의 들러리가 될 만큼 허수아비가 되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의 사퇴를 요구했다. <관련기사 : 빗장 풀린 '원격의료', 그리고 상반된 표정>

이들은 '원격의료 중단', '박영선 장관 사퇴' 등의 구호를 외치며 정부의 원격의료 추진 규탄발언을 이어갔다.

최대집 의협회장이 규탄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에는 박종혁 의협 대변인이 피켓을 들고 있다.
(왼쪽부터) 정성균 의협 총무이사, 최대집 의협회장, 박종혁 의협 대변인.
이날 기자회견은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