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중 의료인 업무범위 조정 협의체 가동될 듯
5월 중 의료인 업무범위 조정 협의체 가동될 듯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04.27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협·전공의협 제외한 나머지 직역단체 위원 추천 완료
政, 의협 빠지더라도 협의체 운영…별도 트랙으로 의견수렴
복지부는 5월경 의료인 업무범위 조정을 위한 협의체를 가동할 계획이다. 의협과 전공의협의회는 여전히 위원 추천을 하지 않고 있다.
복지부는 5월경 의료인 업무범위 조정을 위한 협의체를 가동할 계획이다. 의협과 전공의협의회는 여전히 위원 추천을 하지 않고 있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의료인 직역간 업무범위를 조정하는 협의체가 빠르면 5월 중 가동될 전망이다.

지난해 8월 경 강원대병원 PA 불법의료 행위 문제로 야기된 의료인간 업무범위 조정 논의가 10개월만에 협의체 구성으로 본격 시작된다.

복지부는 지난해 9월부터 직역간 업무범위 조정을 위한 협의체 구성을 위해 각 직역단체에 위원 추천을 의뢰했다.

대한병원협회를 비롯한 대한간호사협회 등 각 직역 단체들은 위원 추천을 완료했지만, 대한의사협회와 대한전공의협의회측은 위원 추천을 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의협에 지난 4월 초경 다시 의료인 직역간 업무범위 조정 협의체 구성을 위한 위원 추천을 의뢰했다"면서 "아직 의협과 전공의협의회에서 위원 추천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이어, "협의체 구성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의협과 전공의협의회측의 위원 추천이 없더라도 5월 경에는 협의체를 가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계자는 "의협과 전공의협의회측이 위원 추천을 하지 않는다면 별도의 트랙을 통해서라도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복지부 측은 의사와 간호사간 업무 범위 중 애매하다고 판단되는 30여 개 항목 정도를 추린 상태이다.

의협과 전공의협의를 제외하고 협의체 구성돼 논의가 시작될 경우 의료계의 반발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의료계에 따르면, 의협은 오는 5월 2일을 전후해 의협의 입장을 담은 중대발표를 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의협의 중대발표가 어떤 내용을 담고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