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스케어 신약 '케이캡', 중남미 진출한다
CJ헬스케어 신약 '케이캡', 중남미 진출한다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2.13 1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멕시코 카느롯과 10년간 1008억원 규모 라이선스 계약...중국, 베트남 이어 세 번째 해외진출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CJ헬스케어(대표 강석희)의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이 중남이 17개 국가에 진출한다. 

CJ헬스케어는 멕시코 카르놋과 멕시코 등 중남미 17개 국가에 케이캡을 독점 공급하는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CJ헬스케어는 이번 중남미 수출 계약으로 카르놋에 계약금 및 국가별 기술료, 순 매출에 따른 로열티, 제품 공급 금액을 포함해 10년 간 약 8,400만 달러(한화 약 1,008억 원)규모의 케이캡정 완제품을 공급하게 된다. 

케이캡정은 카르놋 사를 통해 중남미 시장에서 멕시코를 필두로 2022년부터 17개 국가에서 순차적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케이캡은 국내 출시에 앞서 중국, 베트남, 중남미 국가 등 전 세계 20개 국가에 진출, 글로벌 신약으로 도약할 기반을 다지게 된 셈이다. 

케이캡은 2015년 중국 뤄신에 약 9529만 달러(약 1143억원) 규모의 기술수출을 성사시킨 바 있다. 

작년에는 베트남 비메디맥스와 기술수출 계약을 맺고 아시아 시장 판로를 넓히기도 했다. 

CJ헬스케어 강석희 대표는 “대한민국 P-CAB 계열 신약이라는 의미의 케이캡정은 이번 계약으로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 시장을 넘어 중남미에까지 국산 신약의 우수성을 알리게 됐다”며 “앞으로도 해외 시장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글로벌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블록버스터 제품으로 육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르놋 사브아르 대표는 “케이캡정은 다수의 임상시험을 통해 효능과 안전성이 입증된 신약”이라며 “금번 CJ헬스케어와의 케이캡정 라이선스 계약 체결은 당사가 향후 소화기의약품 시장에서의 지위를 더욱 확고히 할 수 있는 중대한 행보”라고 밝혔다.

한편, 케이캡정은 새로운 작용기전(P-CAB; potassium competitive acid blocker; 칼륨 경쟁적 위산분비 차단제)으로는 국내 최초로 허가 승인을 받은 신약으로 위식도역류질환에 주로 처방돼오던 기존 PPI계열 제품들의 한계점을 극복한 ‘빠른 약효발현’, ‘야간 위산 과다 분비 차단’ 등의 장점으로 시장에서 차세대 치료제로 주목 받고 있다. 

케이캡정은 50밀리그램으로 허가 받았으며, 지난 달 전국 800 여 명의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런칭 심포지엄을 성황리에 개최하며 출시 준비를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