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력' 받은 CJ헬스케어, 신약개발 드라이브
'탄력' 받은 CJ헬스케어, 신약개발 드라이브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8.12.12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첨복재단과 합성신약 연구 MOU 체결...유망 기전 신규 타겟 발굴 및 연구
CJ헬스케어는 대구첨복단지와 MOU를 맺고 신약개발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최근 잇달아 신약을 선보이며 탄력을 받은 CJ헬스케어(대표 강석희, 윤상현)가 신약개발에 드라이브를 건다. 

CJ헬스케어는 최근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과 합성신약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CJ헬스케어는 유망 기전의 신규 타겟을 발굴해 평가하고, 대구첨복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는 단백질 구조분석과 특정 단백질에만 결합하는 물질인 리간드 기반 virtual screening(가상 스크리닝) 및 의약 합성, 평가 기술을 통해 특허성을 확보한 신약 물질을 개발할 예정이다. 

CJ헬스케어 김병문 R&D총괄 부사장은 “CJ헬스케어가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오픈 이노베이션의 일환으로, 우수한 신약 개발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대구첨복재단과 연구협력을 통한 신약 후보물질 확보를 가속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MOU를 이끌어낸 CJ헬스케어 이노베이션센터는 활발한 오픈이노베이션 활동을 전개하기 위해 올해 국내외 R&D·라이선스 전문가들로 구성된 조직으로, 신약 후보 물질 탐색, 라이선스 인·아웃, 글로벌 인적 네트워킹을 펼치고 있다. 

CJ헬스케어와 연구 협약을 맺은 대구첨복재단 신약개발지원센터는 기초연구의 최적화 및 상업화 연계를 통한 글로벌 신약 연구 및 인프라 활용 지원 업무를 수행하는 기관으로, 건립 4년 만에 갑상선암 치료제·급성골수백혈병 치료제·뇌암치료제 등 6건의 기술이전 사업화를 이뤄냈다.

한편, CJ헬스케어는 순환, 암, 소화, 신장, 당뇨 등의 분야에서 신약, 바이오의약품과 개량신약을 포함한 다양한 전문의약품을 보유하고 있으며 자체 연구개발뿐만 아니라 활발한 오픈이노베이션으로 파이프라인을 확대하고 있다. 

올해 7월에는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을 30번째 국산 신약으로 허가받고 출시를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