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술 > 국내학회
외과학회 "책임지도전문의 운영 위한 정부 지원 필요"3년제 수련교육과정 앞두고 책임지도전문의 지원 강조…"적절한 보상 없으면 운영 어려워"
박선혜 기자  |  sh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11.02  05:53: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대한외과학회는 '제70차 대한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 기자간담회'를 열고 책임지도전문의 제도에 대한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좌부터) 윤동섭 차기이사장, 서경석 이사장, 김동헌 회장, 노성훈 차기회장.

[메디칼업저버 박선혜 기자] 외과 전공의의 수련 과정을 책임지는 '책임지도전문의 제도'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나왔다.

내년부터 '역량중심 교육'을 골자로 전공의 수련기간이 4년에서 3년으로 단축되면서 수련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책임지도전문의가 필요하지만, 수술 또는 외래 시간에 전공의 교육을 담당하기에 적절한 보상이 없다면 지속적인 제도 운영이 쉽지 않다는 주장이다.

대한외과학회는 1일 그랜드힐튼 서울에서 '제70차 대한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책임지도전문의는 각 수련병원에서 운영하고 있는 외과 수련 프로그램의 운영 책임자로, 전공의 교육 및 복지, 지도전문의 관리·감독 등을 총괄한다. 미국, 영국 등에서는 'Program director'라는 비슷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으나 국내에서는 외과학회가 제도를 처음으로 도입했다.

서경석 이사장(서울대병원 외과)은 "우리나라에서 책임지도전문의 제도를 가지고 있는 학회는 외과학회가 유일하다"며 "새로운 제도이지만 이에 따른 새로운 부담(burden)이 있다. 바쁜 외과 의사들이 전공의 하나하나를 수련하고 (수행과정을) 점검해야 하기에 상당한 부담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외과학회 재정이 녹록지 않아 외과 의사들의 기부를 통해 전공의를 교육하고 있기에 제도가 언제까지 이어질지 장담하기 어렵다고 토로했다. 

노성훈 차기 회장(세브란스병원 외과)은 "연구 재단을 설립해 받은 기부금과 개인적인 기부금을 좋은 전공의를 키우기 위한 예산으로 투입하고 있다"며 "하지만 학회의 열악한 지원만으로 제도를 지속하기엔 어려움이 있다. 현재 외과 의사들이 헌신과 사명의식 속에서 전공의를 교육하고 있다. 충분한 보상 없이 자원봉사 식으로 하고 있기에 학회 혼자만으로 제도를 지속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피력했다. 

이에 외과학회는 정부가 국내 학회들이 전공의 교육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평가하고, 잘 운영되고 있는 학회에 대해서는 정부의 지원이 이뤄져야 한다고 제언했다.

노 차기 회장은 "현재 정부는 의료 질 평가를 통해 그 결과에 따라 각 병원의 수가를 차등화 하고 있다"며 "이를 적용해 각 학회에서 전공의 교육을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냉정하게 평가하고, 잘 교육하고 있는 학회에 대해서는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전공의들의 눈높이에서 학회가 전공의들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에 얼마나 투자하고 있는지 조사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외과학회는 향후 정부에 책임지도전문의 제도에 대한 정식적인 지원 요청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길연 수련교육이사(경희대병원 외과)는 "책임지도전문의 제도에 대해 보건복지부에서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지원이 필요하다는 마음은 있지만 정부의 정책 입안이 필요하기에 지원이 쉽지 않다"며 "학회는 책임지도전문의 제도의 필요성을 알리면서 대한의학회와 공동으로 시범사업을 진행해 책임지도전문의 제도에 어느 정도의 지원이 필요한지를 보고 그 결과를 바탕으로 정식적인 지원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외과학회는 3년제 수련교육 과정에 따라 전공의들의 지식 습득을 위해 '이러닝(E-learning) 시스템'을 중심으로 전공의들을 교육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수련교육이사는 "이러닝 시스템을 통해 기존 30분 강의를 동영상을 포함한 6분 정도의 이러닝으로 배울 수 있다"며 "게다가 환자를 수술하기에 앞서 필요한 내용을 다시 이러닝으로 들을 수 있다.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내용을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박선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