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방난임사업 효과 있다, 없다?" 의-한 난타전
"한방난임사업 효과 있다, 없다?" 의-한 난타전
  • 고신정 기자
  • 승인 2018.08.30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른의료연구소 김성원 소장 "임신성공률 10%, 자연임신 절반수준"
한의협 손정원 보험이사 "인공수정 성공률도 동일, 무용론 말도 안돼"
▲30일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저출산 극복을 위한 난임치료 방향 정책토론회'. 발제자로 나선 바른의료연구소 김성원 소장은 한방난임사업 무용론을 주장하며, 사업중단을 촉구했다.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진행되는 한방난임사업의 효과성을 놓고, 의료계와 한의계가 난타전을 벌였다.

의료계는 무용론을 주장하며 사업 중단을 촉구했지만, 한의계는 이를 정면으로 반박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명연 의원과 대한의사협회는 30일 국회도서관에서 '저출산 극복을 위한 난임치료의 올바른 방향'이라는 주제로 정책 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발제자로 나선 바른의료연구소 김성원 소장은 한방난임사업으로 인한 효과가 미흡할 뿐 아니라 사용 약제에 대한 안전성·유효성 검증작업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오히려 국민건강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소장은 연구소가 확인한 원인불명 난임여성에 대한 네덜란드 다기관 관찰연구 결과를 인용 "39세 이하의 정상 임신이 가능한 난임환자의 6개월 후 자연임신률은 27%, 45세 이하 난임환자의 7.7개월 후 자연임신률 20%, 평균 32.5세의 난임 유발요인이 없는 여성의 8개월 후 자연임신율이 21%에 달했으나, 2017년 지자체 한방난임사업 참여자의 임신성공률은 8개월간 10.5%에 불과했다"고 밝혔다.

이어 "2017년 한방난임사업을 진행한 28개 지자체 중 임신 성공률이 0%인 곳이 3곳(10.7%)나 되고 10% 미만인 곳이 15곳(53.6%)에 달한 반면, 20% 이상은 단 3곳(10.7%)에 불과했다"며 "이는 지자체 한방난임사업의 효과가 없음을 강력히 시사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소장은 한방난임사업에 난임치료 목적으로 사용되는 한약에 백출 등 임부 및  태아에 위험성이 있는 한약제가 포함돼 있어 오히려 국민건강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또 "지자체 한방난임사업 난임치료 돌파구가 될 수 없고 오히려 효과적인 난임치료 기회를 제한함으로써 난임극복을 더욱 어렵게 할 수 있다"며 "국민의 세금과 건보료로 진행하는 사업이라면 최소한 안전성, 유효성이 확보돼야 한다. 그때까지 지자체 한방난임사업은 보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토론자로 나선 대한한의사협회 손정원 보험이사는 한방난임사업 무용론 등을 정면 반박했다.

한의계는 즉각 반박했다.

한방난임사업에 따른 임신 성공률은 인공수정을 통한 임신 성공률과 유사한 수준으로 그 효과성을 부인할 수 없으며, 임부·태아에 위험한 약제를 사용했다는 주장 또한 잘못된 가정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주장.

토론자로 나선 대한한의사협회 손정원 보험이사는 "의료계는 한방난임사업을 통한 임신성공률이 10%에 불과해 자연임신보다 못하다고 주장하지만, 의과에서 시행하는 인공수정 성공률도 마찬가지로 10%"라며 "이 수치를 근거로 인공수정이 효과가 없다고 주장하는 사람은 없지 않느냐"고 반박했다.

또 "복지부가 내놓은 보조생식술에 관한 연구 결과를 보면, 보조생식술을 시행한 의료기관의 30%에서 단 1명의 임신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를 근거로 의과의 보조생식술이 효과가 없다고 얘기하는 사람도 없다. (같은 상황을 두고 한방난임치료에 대해서만 무용론을 제기하는 상황이) 가슴 아프다"고 비판했다.

한방난임사업에 임산부와 태아에 해를 끼칠 수 있는 약제가 사용되고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잘못된 가정에서 출발한 주장"이라고 정면 반박했다.

손 이사는 "임신 중에 먹으면 위험한 약제까지 포함돼 있다고 주장하는데, 해당 약제들은 임신이 어려운 사람에게 임신에 도움이 될 수 있게 임신 전까지 처방하는 것"이라며 "가정과 주장의 인과관계가 맞지 않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적 위기인 저출산을 극복하려면 다층적이고 유기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며 "지금은 상호비방이 아니라, 의한방이 함께 힘을 합쳐 국가 위기상황 극복을 위한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