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병의원단신
고대 구로병원, '의료기기 사용적합성 테스트센터' 지정전국에 단 두 곳…수행 실정 인정받아 복지부 지정 공식 센터로 선정
박선혜 기자  |  sh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3.12  06:36:4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고대 구로병원(원장 한승규)이 지난 5일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으로부터 '의료기기 사용적합성 인프라 구축 사업 수행기관'으로 지정됐다.

지난해 7월 개소한 '의료기기 사용적합성 테스트센터'는 규격화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심포지엄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정보를 공유하는 등 우수한 수행 실정을 인정받아 복지부 지정 공식 센터로 선정됐다. 

복지부에서 공식적으로 지정받은 사용적합성 테스트센터는 전국에 단 두 곳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있다. 센터는 체계적인 인프라를 바탕으로 사용적합성 테스트의 신뢰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의료기기 사용적합성 테스트는 의료기기의 사용 오류를 줄여 안전성을 확보하고 사용자의 만족도를 높이며 추가적인 위험요소 등을 확인하는 시험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기 위해선 사용적합성 테스트를 의무적으로 적용해야 하며, 최근 사용적합성 실무안내서가 발행되며 중요도가 더욱 높아지고 있다. 또 미국, 유럽 등 국내 의료기기 핵심 수출 국가로 제품 수출 시에도 사용적합성 테스트는 필수적이다. 

그동안 국내에는 의료기기가 사용되는 의료 환경을 똑같이 재현할 수 있는 사용적합성 테스트 시설이 부족하고, 사용적합성에 대한 정보가 충분하지 않아 의료기기 개발 기업들이 테스트를 수행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

구로병원은 다양한 사용적합성 테스트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기업들에게 사용적합성에 대한 교육 및 평가 수행 지원을 제공할 계획이다.

의료기기 사용적합성 테스트센터 이흥만 센터장은 "전 세계 의료기기 시장에서 사용적합성은 필수적 요소"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인프라와 경험 및 노하우 전수를 통해 국내 의료기기 시장 글로벌화에 앞장서는 센터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박선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