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제약바이오
보령제약, 요르단에 항고혈압제 '토둘라' 수출람파마사와 계약 체결...레바논 등 19개국에 6086만달러 완제품 공급
이현주 기자  |  hjlee@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6.12.30  08:58: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보령제약(대표 최태홍)이 29일 요르단 람파마(Ram Phama)社와 CCB (Calcium Channel Blockers, 칼슘 채널 차단제)계열 항고혈압제 ‘토둘라(성분명 실리디핀)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추진하고 있는 ‘해외제약전문가 초빙 및 활용’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는 마하모드 알카와즈마(Mahmoud Alqawasmeh) 상임컨설턴트의 중계를 통해 성사됐다.

이번 계약으로 보령제약은 람파마를 통해 요르단, 레바논, UAE, 이집트, 리비아 등 중동·북아프리카(MENA/ Middle East and North Africa)지역과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카타르 등 GCC(Gulf Coopertation Council)지역 총 19개국에 10년간 순차적으로 6086만달러 규모의 완제품을 공급하게 되며, 라이선스Fee 250만 달러, 런닝로열티 547만 달러(10년간)를 받게 된다.
 
이로써 보령제약은 중동, 북아프리카까지 수출지역을 확대하는 것은 물론, 향후 카나브 수출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토둘라는 CCB계열 항고혈압제로 현재 한국을 포함하여 일본, 베트남, 인도에서 판매되고 있다. 

보령제약은 2014년도에 토둘라(국내제품명 시나롱)의 공동 개발사 중 하나인UCB Japan으로부터 해외 사업권을 인수 하였으며, 일본을 제외한 전세계 판매 라이선스 권한을 갖고 있다. 

보령제약은 지난 6월 글로벌제약사 산도즈와 동남아 6개국 토둘라 수출계약을 체결한 이후 두번째 수출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현재, 중동 및 북아프리카 19개국 항고혈압제 CCB계열 시장은 대략 3000억원 정도로 추정되며, 지속 성장하고 있다.

보령제약 최태홍 사장은 “지난해 사우디에 항암제를 수출한 이후 추가로 중동∙북아프리카지역에 진출하게 됨으로써 향후 카나브를 비롯한 다양한 제품 진출 길을 더욱 확대할 수 있게 된 것이 큰 의미”라고 말하고 “카나브 해외마케팅 경험을 바탕으로 항고혈압제 시장에서 보령의 브랜드 가치를 더욱 높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현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