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양약품 메르스 치료제, 미래부 연구과제 선정
일양약품 메르스 치료제, 미래부 연구과제 선정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6.07.11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7개월간 37.5억원 연구개발비 투자
 

일양약품이 중동 호흡기 증후군(이하 메르스) 치료제 개발에 힘을 싣는다.

일양약품(대표 김동연)은 미래창조과학부가 주관한 '신•변종 바이러스 원천 기술개발' 연구과제 선정 공모에서 '메르스(MERS)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과제 선정으로 '메르스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에 57개월간 총 37.5억원(정부지원 25억/기업부담 12.5억)의 연구개발비가 투자된다. 

지난해 일양약품은 '메르스(MERS) 바이러스' 치료물질을 발견해 광범위한 연구를 진행했으며 지검정 결과도 현존하는 일부 타 후보물질보다 더 우수한 효능을 입증한 바 있어 치료제 개발이 더욱 가속화 될 전망이다. 

중동호흡기증후군으로 잘 알려진 메르스는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중동지역에서 집중 발생했으나 관광 및 글로벌 경제활동으로 해마다 전염국가가 늘어나는 추세로 지난 해는 국내에도 전파돼 사회적, 경제적인 타격을 준 바 있다. 

박쥐에서 유래해 중간숙주가 낙타로 추정되고 있는 메르스는 고열/ 흉통과 함께 기침/ 호흡곤란 및 폐렴 등 심한 호흡기 증상을 나타나며, 치사율이 약 39%에 육박하는 치명적인 인수공통전염병이다. 

현재 메르스는 치료제 및 예방 백신이 없는 상태이며, 전세계 개발 파이프라인 또한 빈약하여 획기적인 치료제 개발 필요성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일양약품은 본 연구과제를 한림대학교 산학협력단과 공동으로 진행해 메르스 치료 유효 약물에 대한 국내•외 특허획득 및 글로벌 연구진과의 국제 임상연구를 수행할 것이다. 

한편, 일양약품은 정부가 추진하는 ‘감염병 대유행시 국가적 대응•대비 체계강화’를 위한 프로젝트에서 신종 바이러스 질환 ‘치료제 개발’과 예방적 차원의 ‘백신개발’을 포함해, 올 상반기에만 3개의 과제(H7N9 등 백신 개발, 프리온 질환 치료제 개발, 메르스 바이러스 치료제 개발)가 선정됐다. 

일양약품 측은 "앞으로 우수한 연구진과 학계의 협업을 바탕으로 국가 차원의 감염병 예방 및 치료제 개발을 성공시켜 국민 건강주권 확립과 국내 제약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