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술 > CARDIENDO
美 심장학계 DAPT 기간 가이드 발표환자특성과 스텐트 따라 1개월부터 1년 이상까지
이상돈 기자  |  sdlee@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0호] 승인 2016.04.01  06:00: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미국 심장학계가 관상동맥질환자의 이중항혈소판요법, 이른바 DAPT(dual antiplatelet therapy) 전략의 적용기간과 관련해 컨센서스를 모았다.

그간 심혈관질환 예방이나 심혈관중재술 가이드라인을 통해 항혈소판제 병용요법에 대한 권고가 이뤄진 바 있으나, 이중항혈소판요법의 기간에 대한 표준을 단독으로 제시한 경우는 거의 없었다.

미국심장학회(ACC)와 심장협회(AHA)는 각각의 저널 JACC와 Circulation에 '이중항혈소판요법 적용기간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발표, 관상동맥질환 환자에게 1개월에서 1년 이상에 이르는 이중항혈소판요법을 적용하도록 권고했다.

여기서 이중항혈소판요법이라 함은 심혈관질환 예방을 목적으로 아스피린과 P2Y12 억제제(클로피도그렐, 프라수그렐, 티카그렐러)를 특정기간 병용하는 전략을 의미한다.

△ 항혈소판제 병용요법

현재 국내외 주요 가이드라인은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에게 급성기부터 시작해 12개월간 아스피린과 P2Y12 억제제를 병용하는 이중항혈소판요법을 시행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약물용출스텐트(drug eluting stents, DES) 시술을 받은 관상동맥질환 환자들에게도 스텐트혈전증과 심혈관사건 예방을 위해 1년 정도까지 이중항혈소판요법의 사용이 권고된다.

이중항혈소판요법이 권고되는 이유는 단독 항혈소판제로는 심혈관사건의 재발을 막기에 한계가 있는 상황에서, 두 약제 병용의 심혈관사건 예방효과에 대한 임상근거가 계속 보고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이중항혈소판요법 기간을 언제까지 가져가야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학계의 논의가 진행 중이다.

△ 이중항혈소판요법 기간

이중항혈소판요법은 급성관상동맥증후군, 경피적관상동맥중재술(PCI), 허혈성 뇌졸중 등 심혈관사건 환자에서 스텐트혈전증이나 재발위험을 막기 위해 적용되는 항혈소판제 병용요법을 일괄 지칭한다. 현재까지는 아스피린에 P2Y12 억제제를 더하는 전략이 대표적이다.

이렇게 적용되는 이중항혈소판요법 기간이 끝나면 이후 다시 항혈소판제 단독요법이 평생토록 적용된다.

이중항혈소판요법은 강력한 항혈소판 효과를 통해 궁극적인 심혈관사건 위험을 줄이는 혜택이 있으나, 그에 따른 반작용으로 출혈위험도 함께 상승하는 문제를 안고 있다. 때문에 학계에서는 이 전략을 언제 시작해서 얼마나 길게 끌고가야 할 것인지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해 왔다.

△ 12개월 전·후

최근에는 이중항혈소판요법을 1년 이상 장기적으로 적용하는 것이 위험 대비 혜택을 높여준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경피적관상동맥중재술 분야 최대규모의 임상시험인 DAPT(Twelve or 30 Months of Dual Antiplatelet Therapy after Drug-Eluting Stents) 연구에서 아스피린 + 클로피도그렐 또는 프라수그렐 병용요법을 30개월까지 연장하는 것이 12개월 요법과 비교해 심혈관사건 위험을 유의하게 낮추는 것으로 보고됐다.

대규모 무작위·대조군 임상연구(RCT)를 통해 DAPT 장기치료 전략의 임상혜택이 검증된 것이다.

PEGASUS-TIMI 54 연구에서는 심근경색증 후 1년가량이 지나 안정된 상태의 환자들에게 아스피린에 더해지는 P2Y12 억제제 티카그렐러 전략을 장기적으로 지속할 경우 최대 3년까지 심혈관사건 예방효과를 이어 갈 수 있다는 것이 보고됐다.

반면 12개월 대비 6개월 요법의 비열등성을 보고한 연구들도 있다. 학계는 이에 근거해 PCI 후 DAPT 전략을 장기적으로 가져가되, 부득이한 상황으로 단기간에 중단해야 하는 경우에는 스텐트혈전증이나 심혈관사건 위험도 등 환자의 임상특성에 기반해 치료를 결정하도록 유도하고 있다.

   
 

△ 경피적관상동맥중재술 후

ACC와 AHA는 이러한 논쟁에 합의된 표준을 제시하기 위해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만들었다. 이를 위해 양 학회는 이중항혈소판요법 기간에 관한 연구들을 한 데 모아 메타분석까지 실시했다.

가이드라인은 경피적관상동맥중재술을 받은 관상동맥질환 환자에게 이중항혈소판요법을 적용할 수 있도록 알고리듬을 제시하고 있다.

△ 안정형허혈심장질환

여기서 환자들은 안정형허혈심장질환(stable ischemic heart diesease, SIHD)과 급성관상동맥증후군(acute coronary syndrome, ACS)으로 나뉜다.

안정형허혈심장질환 환자에서 일반금속스텐트(bare metal stents, BMS) 삽입 후 이중항혈소판요법은 아스피린 + 클로피도그렐 전략을 최소 1개월간 적용하도록 했다.

약물용출스텐트를 삽입한 경우에는 아스피린 + 클로피도그렐 전략을 최소 6개월까지 권고했다.

한편 경피적관상동맥중재술 환자에서 출혈 합병증 없이 이중항혈소판요법에 내약성이 좋거나 출혈 고위험군(과거 출혈력, 경구 항응고제 사용)에 해당하지 않는 경우에는 1개월과 6개월보다 길게 치료를 연장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반면 약물스텐트 삽입 후 중증 출혈 합병증 위험이 높은 환자들에게는 3개월 후 이중항혈소판요법 중단이 타당할 수도 있다는 견해가 제시됐다.

△ 급성관상동맥증후군

스텐트를 삽입한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에게는 아스피린에 P2Y12 억제제(클로피도그렐, 프라수그렐, 티카그렐러)를 병용하는 이중항혈소판요법을 최소 12개월 적용해야 한다는 설명이다.

아스피린 용량은 81mg(75~100mg)이 권고된 가운데, P2Y12 억제제 선택에 있어서는 클로피도그렐보다 티카그렐러와 프라수그렐(출혈 합병증 위험 낮고, 뇌졸중 무병력 경우)이 선호된다는 입장도 표명했다.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에서도 스텐트 삽입 후 출혈 합병증 없이 이중항혈소판요법에 내약성이 좋거나 출혈 저위험군인 경우에는 12개월 이상의 장기간 전략을, 약물스텐트 삽입 후 출혈 합병증 위험이 높은 경우에는 6개월 후 중단하는 단기 전략을 권고했다.

△ 약물치료 단독적용

한편 심혈관중재술이나 섬유소용해 없이 약물치료만 받는 급성관상동맥증후군 환자에게도 이중항혈소판요법이 권고됐다.

이들에게는 아스피린에 클로피도그렐 또는 티카그렐러를 더하는 이중항혈소판요법이 최소 12개월간 계속돼야 한다. 이 경우에 티카그렐러가 클로피도그렐보다 선호된다는 입장은 마찬가지다.

한편 이들 환자에서도 출혈 합병증 없이 이중항혈소판요법에 내약성이 우수하거나 출혈위험이 높지 않은 경우에는 병용요법을 12개월 이상 길게 가져가는 것도 타당하다는 입장이 전해졌다.
 

[관련기사]

이상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