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의료원 교수들 "이대로 가면 응급환자 진료 대란" 호소
삼성의료원 교수들 "이대로 가면 응급환자 진료 대란" 호소
  • 박선재 기자
  • 승인 2020.10.19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의사 국가고시 해결 촉구 성명서 발표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삼성의료원, 성균관의대 교수 360명이 19일 오후 ‘조속한 의사 국가고시 미응시 사태의 해결’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는 김은상 성균관의대 교수협의회 회장(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 교수), 김대중(내과 교수), 홍승봉(신경과 교수) 의대 국가고시 비상대책위원회 고문과 유준현 성균관대 전체교수협의회 의장등 다수의 교수들이 참석했다. 

김은상 교수는 "현 의사 국가고시 미응시 사태를 이대로 방치한다면 내년에 3천여 명의 의대 졸업생 중 10%인 3백여 명만 의사가 된다” 며 “당장 2700여 명의 젊은 의사가 배출되지 않으면 내년부터 병원을 지키는 인턴, 레지던트 중 25%가 없어지는 것이므로 전국의 응급실, 중환자실, 병동, 수술실에서의 진료에 큰 차질이 발생이 예상된다"고 호소했다.

이어 "결국 응급 환자와 중증 환자들이 큰 피해를 보게 되며, 전공의 수급 불균형으로 인해 의사 수련 체계가 붕괴되고 5년 이상 그 여파가 지속되며, 전국적으로 내과, 외과, 소아과, 산부인과, 흉부외과 등 필수 진료과 전공의 지원이 한 명도 없는 사상 초유의 의료 대란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공중보건의도 부족해질 것이라 걱정했다. 

김 교수는 "공중보건의가 부족해 농어촌 의료 취약지 보건지소 운영이 부실해질 것이며, 군의관 부족으로 인해 국군 장병들의 건강관리도 취약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삼성의료원, 성균관의대 교수들은 다른 시험과의 형평성, 공정성도 중요하지만, 의사 국가고시는 자격 시험일 뿐만 아니라 국민 건강 및 생명 수호에 종사해야 할 인력을 배출해야 하는 중대한 시험이라고 강조했다.

김은상 회장은 “이번 성명서가 기존 성명서와 다른 것은 교수들이 성명서 내용에 대해 찬성과 반대 및 자유 의견을 개진하면서 성명서를 최종 확정했고, 3일간 360명의 교수가 찬성 서명하였다”고 말했다.

대학병원 교수들이 직접 나서서 국민에게 이번 사태의 해결을 호소하는 것은 삼성의료원, 성균관의대 교수들이 처음이다.

교수들은 “대학 병원뿐 아니라 2차, 3차 종합병원들이 파국을 맞음으로써 응급 환자, 중증 환자에게 피해가 오게 되는, 너무나도 시급한 중대사안임을 국민들께서 현명하게 파악하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의사 국가고시의 온전한 진행이 국민 건강 수호를 위해 필수불가결한 조치임을 헤아려 주시고, 의사 국가고시 미응시 사태가 하루 빨리 해결되도록 힘을 모아 주십시오” 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