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료 어려웠던 저항성고혈압, 이제 수술로 완치
치료 어려웠던 저항성고혈압, 이제 수술로 완치
  • 박선재 기자
  • 승인 2020.03.19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포스텍 연구팀, 모든 신경을 완변하게 차단하는 복강경 수술 장비 개발
저항성 고혈압 치료의 패러다임 전환 기대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국내 연구팀이 내과적 치료로는 한계가 있었던 저항성 고혈압의 새로운 해결책을 찾아냈다.

▲서울대병원 정창욱, 최의근, 포스텍 박성민 교수(사진 왼쪽부터)

19일 서울대병원 정창욱 최의근 · 포스텍 박성민 교수팀이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과 다학제 연구팀을 결성해 복강경 수술을 통한 신경차단으로 혈압을 조절하는 새로운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신장 교감신경을 차단하면 혈압이 조절된다는 것은 이미 밝혀진 사실이다.

기존 연구자들은 연구자들은 혈관 속으로 카테터를 넣고 신장 동맥 외벽으로 지나가는 교감신경을 차단하고자 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전 세계 어느 연구에서도 3상 임상시험을 넘지 못하고 실패했다. 

이에 연구팀은 한계를 벗어나는 방법을 찾아냈다.

환자의 절반가량은 3mm 이하로 작은 동맥을 가져 카테터를 사용할 수 없다.

또한 신경의 약 30%는 동맥에서 멀리 떨어져 있다. 혈관 내부로 들어간 카테터로 외부에 존재하는 신경을 완전히 차단할 수 없다는 뜻이다.   

서울대·포스텍 연구팀은 환자의 혈관과 신경의 분포에 무관하게 모든 신경을 완벽하게 차단할 수 있는 복강경 수술 장비와 수술 기법을 개발했다.

신장 동맥을 외부에서 360도 전면을 감싸고, 전기 에너지를 일정한 온도로 신경에 전달하는 인공지능형 스마트 제어기술이다.

<연구팀이 개발한 복강경수술 장비. ⓐ 부분으로 신장 동맥을 감싸고 전기로 열을 발생시켜 교감신경을 차단한다> 

이를 통해 혈관 손상은 없으면서도 동맥벽 근처의 교감신경뿐만 아니라 거리가 떨어진 곳의 신경도 완전히 차단할 수 있게 됐다. 

연구팀은 4마리 돼지의 양측 신장에 새로운 방법의 신경차단술을 7건을 시행해 효과적으로 신경이 차단되는 것을 확인했다. 돼지와 인간은 신장 크기와 위치가 매우 유사하다. 아직은 동물실험을 통한 기술검증 단계지만 매우 유용한 기술이 될 것으로 연구팀은 조심스럽게 자신감을 보였다.  

정창욱 교수(비뇨의학과)는 "최초 연구 이후 계속 진행한 동물시험과 장기간 대동물 생존연구에서 치료군과 대조군의 혈압 변화 차이가 매우 극적이었다. 이 정도의 결과를 보고한 연구성과는 현재까지 없었다"고 강조했다.     

박성민 교수(창의IT융합공학과)는 "전통적 내과 질환을 최소침습수술이라는 외과적 방법과 첨단 공학의 도움으로 극복한 것은 엄청난 발상의 전환이다. 다학제 협업 연구의 모범적인 사례"라고 피력했다.

최의근 교수(순환기내과)는 "신장 신경조절을 통해 고혈압 및 부정맥 질환을 조절할 수 있다면 치료 패러다임의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다. 향후 동물실험과 임상연구 결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질환극복기술개발사업으로 혁신성을 입증받아 국제 학술지 '비뇨임상연구(Investigative and Clinical Urology) 최근호 표지 논문으로 선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