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파스가 중풍예방?', 쇼닥터의 허무맹랑 의료정보 제재 미흡
'물파스가 중풍예방?', 쇼닥터의 허무맹랑 의료정보 제재 미흡
  • 신형주 기자
  • 승인 2019.10.04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희 의원, 복지부 쇼닥터 관련 의료인단체와 협의해 처분 연계 필요
최근 6년간 방통심의위원회 188건 심의제재, 의료법 위반 자격정지 3건 뿐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은 잘못된 의료정보로 시청자를 현혹하는 쇼닥터들에 대한 제제가 미흡하다며, 제도개선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은 잘못된 의료정보로 시청자를 현혹하는 쇼닥터들에 대한 제재가 미흡하다며, 제도개선의 필요성을 지적했다.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물파스가 중풍을 예방하고, 쌍둥이 임신이 가능한 달이 있다는 허무맹랑한 의료정보로 시청자를 현혹하는 쇼닥터들에 대한 제재가 미흡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국회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4년부터 지난 8월까지 의료인이 방송 또는 홈쇼핑에 나와 잘못된 의료정보제공, 허위과대광고 등 방송에 출연해 심의제재를 받은 경우가 총 188건에 달했다.

가장 많은 제제를 받은 방송은 전문편성 채널이 114건, 지상파 23건, 홈쇼핑 19건, 종편보도와 라디오가 각각 16건이다.
하지만, 188건 중 최근 문제가 되고 있는 물파스 중풍예방 방송은 없었다.

쇼닥터’에 대한 논란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물파스 중풍 예방으로 논란이 된 한의사 L씨는 과거 2013년 방송된 인기 예능에서 ‘체질에 안 맞는 약재가 몸에 닿으면 팔이 내려간다는 신체접촉테스트’를 해서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한의사협회로부터 회원권 정지 징계 3차례,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2018년 10월, 2019년 5월 두 차례 경고, 주의 조치를 받았다.

이런 논란의 ‘쇼닥터’는 또 있다. 
건강 프로그램에 활발하게 출연 중인 가정의학과 전문의 Y씨는 본인이 연구 개발한 유산균을 홈쇼핑에서 판매 중이다. 
Y씨는 2014년부터 2019년 8월까지 홈쇼핑에 출연해 방심위에서 8번(주의 5건, 권고 2건, 경고 1건)의 심의 제재를 받았다. 
2014년부터 2019년 8월까지 의료인의 홈쇼핑 출연 심의제재는 총 19건이었다.
그 중 8건이 Y씨인 것이다. 하지만 이 두 ‘쇼닥터’는 여전히 활발한 방송 활동을 하고 있으며 의사면허 역시 계속 유지 중 이다. 

의료인을 관리 감독하는 복지부는 방송에 출연해 잘못된 건강·의료 상식을 제공하는 ‘쇼닥터’에 대해 아무런 조치를 하지 못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2017년 10월 19일 복지부는 방통위에 “쇼닥터로 방송매체 등을 제재조치 하는 경우, 복지부에 통보해 줄 것”을 공문요청 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단 한 건의 통보도 없었다. 
방심위가 모니터링 과정에서 ‘쇼닥터’를 적발해도 복지부에 행정처분을 의뢰하거나 심의제재 사실을 통보할 법적 의무가 없기 때문이다.

하지만 복지부가 ‘쇼닥터’의 잘못된 건강·의료 정보 전파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복지부는 방심위에 심의제재 요청을 할 수 있다. 
그런데 2015년 ‘맥주 광고’ 24건의 심의제제 요청을 끝으로 현재까지 단 한 차례도 방심위에 방송에 대한 심의요청을 한 적이 없었다. 
잘못된 건강·의료 정보로 논란이 되고 있는 ‘쇼닥터’의 방송을 점검 후 방심위의 심의제재를 통해 더 이상 전파되는 것을 막을 방법이 있음에도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은 것이다.

김상희 의원은 “쇼닥터는 오랫동안 논란이 되어 왔다. 최근 들어 의료계에서도 쇼닥터에 대한 점검과 단속이 필요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며 “의학적 지식을 시청자에게 전달하는 것 자체가 문제는 아니지만 과학적 근거가 없는 의학 정보를 방송을 통해 알리고 일반식품을 건강기능식품이나 의약품처럼 홍보하는 것은 사회적인 혼란을 야기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또한 “복지부가 쇼닥터의 이런 행위를 방지할 방법이 있음에도 소극 행정으로 일관한 것은 비판받아 마땅하다”며 “복지부가 좀 더 적극적으로 방통위와 방심위 등의 방송 관련 기관과 의료인단체와 긴밀히 협의해 모니터링과 처분을 연계하는 방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일부 비양심적인 쇼닥터로 인해 다수의 의료인들이 비판받는 것을 개선하기 위해선 의료인단체 또한 적극적으로 노력해야하며 이런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