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 흡입하는 항우울제 스프라바토, 장·단점은?
코로 흡입하는 항우울제 스프라바토, 장·단점은?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9.09.09 14:5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강흡수, 빠른 효과 등은 강점
비싼 가격, 반드시 클리닉에서 투약해야 하는 점 등은 한계점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케타민 유사 약물 '에스케타민(제품명 스프라바토)'이 여러 가지 한계를 넘고 국내에서도 쓰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스프라바토는 지난 3월 미국식품의약국(FDA) 승인 문턱을 넘어섰고, 최근 얀센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도 국내 허가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프라바토는 비강 내 투여하는 스프레이 형식인 항우울제 에스케타민을 기존 항우울제 치료에도 불구하고 효과가 나타나지 않은 치료 저항성 우울증 환자에게 다른 항우울제와 함께 투약할 수 있는 제품이다. 

스프라바토는 비강으로 투여하는 우울증 치료제로 빠른 효과를 강점으로 한다. 응급실 등 다급한 상황에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6일 열린 대한정신약물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원광대병원 장승호 교수는 "스프라바토는 효용성이 크다"며 "비침습적이고 감염이 거의 없다는 점, 비강으로 흡수되기 때문에 흡수속도도 빠르고, 간손상이 적다는 점은 강점"이라고 발표했다. 

6일 대한정신약물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국립재활원 이재헌 과장이 스프라바토에 대한 강의를 하고 있다.
6일 대한정신약물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국립재활원 이재헌 과장이 스프라바토에 대한 강의를 하고 있다.

또 "응급실에서 자살행동을 보인 환자에게서 즉각적인 효과를 보이는 것도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장 교수는 향정이 아니라는 점과 중독이 없다는 점도 눈여겨볼 만한하다고 말했다.  

비싼 가격, 국내 환경은 걸림돌될 듯

강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과연 국내에서 사용할 수 있을까 하는 우려도 나온다. 

전문가들이 꼽는 단점은 몇 가지 부작용과 약물효과 외적인 것들이다. 

국립재활원 이재헌 과장(정신건강의학과)은 "환자의 혈압이 180/100mmHg 정도로 급격하게 상승할 수 있고, 매스꺼움과 구토도 나타날 수 있다. 또 케타민으로 인한 신장염이 생길 수 있다"고 우려했다. 

스프라바토 클리닉을 운영하는 CRTCE 홈페이지 캡쳐
스프라바토 클리닉을 운영하는 CRTCE 홈페이지 캡쳐

해운대백병원 이정구 교수(정신건강의학과)는 가격을 꼽았다.

이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스프라바토 클리닉을 운영하는 캐나다 CRTCE(Canadian Rapid Treatment Center of Excellence) 클리닉에서는 2주에 4번 투여하는 데 약 3000달러(약 357만원)"라며 "현재 정맥으로 주사하는 케타민이 몇 십원 밖에 하지 않는데, 과연 국내에 들어와 통용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의사가 있는 상태에서만 투약할 수 있다는 것도 발목을 잡는다.  

이재헌 과장은 "스프라바토는 반드시 의사가 있는 상황에서만 투약할 수 있고, 클니릭에서 2시간 정도 환자가 머물도록 하고 있다"며 "65세 이상 환자는 사용할 수 없고,  국내에서도 이 조건이 가능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차수연 2019-10-15 07:35:38
오우 교수님들 나이스^^~♡ 열일하쉬네용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