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의대 윤호중 교수, 모친 회고록 발간
가톨릭의대 윤호중 교수, 모친 회고록 발간
  • 박선혜 기자
  • 승인 2019.08.16 1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머니 김영옥 여사의 일기' 발간…100년 가족사를 통해 우리나라 근현대사 접할 수 있어
'어머니 김영옥 여사의 일기’ 표지
▲'어머니 김영옥 여사의 일기’ 표지

[메디칼업저버 박선혜 기자] 가톨릭중앙의료원 기획조정실장 윤호중 교수(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가 '어머니 김영옥 여사의 일기' 회고록을 발간했다.

회고록 집필의 시작은 고인이 된 윤 교수의 어머니 짐을 정리하다 발견한 일기장이었다. 일기장에는 50년이 넘는 세월 동안 김영옥 여사가 기록한 가족의 삶과 한국 근현대사가 함께 기술됐다. 

윤 교수는 일기장과 함께 오랜 편지와 사진, 그리고 가족들로부터 모은 자료들을 바탕으로 외가에 대한 이야기를 정리했고, 가족 5대에 걸친 이 일기는 100년 역사가 됐다.

회고록은 총 13장으로 구성됐다. 1장과 2장은 모친의 유년기부터 결혼 전까지, 3장은 평생의 반려자였던 윤해병 선생과의 만남, 4장은 50년간의 결혼 생활 이야기, 5장은 여성 교육가이자 독립운동가인 차미리사 선생 손에서 자란 외할머니 송순이 여사의 이야기로 펼쳐진다. 그렇게 거슬러 올라간 가족의 역사는 1907년 헤이그 특사의 통역을 맡아 활동한 바 있는 독립운동가 송헌주 박사에 가 닿기도 했다. 

회고록 6장은 1904년 조국을 떠나 미국 땅에서 독립운동가로 일생을 바친 외증조부 송헌주 박사의 이야기이다. 회고록에 담긴 100년의 가족사를 통해 우리나라의 아픈 근현대사의 또 다른 이면까지 접할 수 있다.

7장은 모친의 막내 동생 김동국 CSC 회장, 8장은 모친의 동창생들에 대한 이야기, 9장에는 모친이 즐겨 다니던 곳, 10장과 11장은 모친의 소장품, 12장은 모친이 50년간 가꿔 온 대조동 뜰, 그리고 13장에는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모친의 절실한 기도를 실었다.

윤 교수는 "일기를 읽으면서 어머니와 함께했던 그 추억들이 하나둘씩 주마등처럼 되살아났다"며 "언제나 나를 품어준 아늑한 뜰 같은 어머니의 따뜻한 사랑을 되새기며 회고록을 써왔다."고 밝혔다.

한편 윤 교수는 지난 2016년 부친 故 윤해병 교수에 대한 회고록을 출간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