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라우만과 손 잡은 유한양행, 치과 진출 본격화
스트라우만과 손 잡은 유한양행, 치과 진출 본격화
  • 양영구 기자
  • 승인 2019.08.01 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플란트 분야 글로벌사와 파트너십 구축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유한양행(대표 이정희)이 치과사업 분야 진출을 본격화했다. 

유한양행은 31일 글로벌 임플란트 기업 스트라우만과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유한양행 자회사 워랜택에 대한 지분 취득 형태다. 

스트라우만은 워랜텍 지분 34%를 보유하게 되고, 한국을 제외한 지역에서 워랜텍 제품에 대한 독점적 유통권리를 갖게 된다. 

워랜텍 임플란트 제품의 국내 시장 판매를 비롯해 치과분야 사업을 지속 확대 중인 유한양행은 이번 파트너십 구축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유한양행은 지난 2017년과 2018년에 걸쳐 워랜텍 지분을 인수한 이후 지속적으로 임플란트 분야의 해외 시장 확대를 준비해왔다. 

워랜텍은 임상적 신뢰성과 더불어 간결성과 가격경쟁력을 겸비한 임플란트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10년간 지속적으로 자사의 Oneplant 임플란트 시스템을 발전시켜 왔다. 

이와 함께 유럽, 미국 그리고 중국에서 인허가를 받는 등의 준비와 함께 글로벌 시장에서의 인프라, 네트워크 마케팅 및 유통 역량을 갖추기 위한 파트너십 구축을 추진해 왔다.

이를 기반으로 스트라우만과 함께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하겠다는 것이다. 

스트라우만그룹 역시 한국형 임플란트 모델이 성공을 거두고 있는 아시아 지역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비(非)하이앤드 시장에서의 입지 강화를 모색해왔다. 

이번 파트너십에 따라 워랜텍을 통해 스트라우만사는 해당 시장에서의 전략 브랜드를 제공받게 된다.
 
또 유한양행은 지난 3월 치과병원 네트워크 기업인 메디파트너에 지분투자를 통해 국내 사업을 강화한 바 있다. 

유한양행은 글로벌 기업 스트라우만과 치과병원 네트워크 전문기업 메디파트너와의 양방향 전략적 제휴를 통해 임플란트 전문브랜드 원플란트, 유한양행 자체 구강용품 브랜드 유한덴탈케어, 치과용 의약품 및 재료 등을 총 망라한 토탈 덴탈케어 시스템의 선도주자로 입지를 강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유한양행은 8월 1일부로 전담 사업부를 신설할 계획이다.

유한양행은 "지난 1년간 다수의 다국적 제약사들과 누적 계약규모 약 3조 5000억원의 기술수출에 성공한 것에 연이어, 세계적인 덴탈 솔루션 기업과 파트너십 구축에 성공함으로써 글로벌 기업으로 발돋움할 기회를 갖게 됐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