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요법만으로도 다제내성 B형간염 치료 우수
단독요법만으로도 다제내성 B형간염 치료 우수
  • 최상관 기자
  • 승인 2019.02.27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DF 단독요법, 병용요법과 치료 효과 비슷
세브란스병원 안상훈 교수 “다제내성 환자 심리적·경제적 부담 및 국가 의료 비용 감소 효과 거둘 것"

[메디칼업저버 최상관 기자] 단독요법만으로도 다제내성 만성 B형간염 환자를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브란스병원 안상훈 교수팀(소화기내과)이 다제내성 만성 B형간염 환자를 장기 추적 관찰한 결과, 테노포비어(tenofovir disoproxyl fumarate, TDF) 단독요법만으로도 B형 간염 바이러스가 효과적으로 억제됐다.

▲세브란스병원 안상훈 교수

TDF는 현재 B형 간염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항바이러스제다.

연구진은 만성 B형간염 환자 총 423명을 TDF 단독요법군(174명)과 TDF 병용요법군(249명)으로 나눠 평균 180주간 추적 관찰했다. 각 치료군의 효과 평가 척도가 되는 바이러스 반응은 혈청 HBV DNA 20IU/mL 미만으로 정의했다.

연구 결과 TDF 단독요법만으로도 항바이러스 약제내성 종류, 혈중 바이러스 수치 등에 상관없이 적어도 4년 이상 B형간염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유지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48주, 96주, 144주별 바이러스 반응률은 단독요법과 복합요법이 각각 71.7% vs 68.9%, 85.1% vs 84.2%, 92.1% vs 92.7%로 나타나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192주(93.4 % vs 95.7%), 240주(97.7% vs 97.2%)로 범위를 확대해도 마찬가지였다.

이외에도 연령, 성별, 간경변 유무, B형간염 항원에 대한 양성 반응, 신장 기능 등 여러 인자와 관련해서도 바이러스 반응에서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P>0.05).

안 교수는 “지금까지는 짧은 연구기간에 한정된 단독요법 연구 결과만 있어 치료에 직접 적용하기 어려웠다. 이번 연구는 4년이 넘는 장기간에 걸친 효과를 제시함으로써 대한간학회 B형간염 치료 가이드라인 개정판에 반영됐다”며 “치료법 결정에 어려움을 겪었던 다제내성 환자의 심리적·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국가적으로도 의료 비용 감소 효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Clinical Gastroenterology and Hepatology(IF : 7.683)에 ‘Long-Term Efficacy of Tenofovir Disoproxil Fumarate Monotherapy for Multidrug-Resistant Chronic HBV infection’이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