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병의원 > 의대병원
"기립성저혈압 혈압 측정, 3분 이내에 끝내야"보라매병원 장경민, 김학령 연구팀, 기립성저혈압 환자 판별시점 연구 결과 발표
박선재 기자  |  sunjae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호] 승인 2018.07.11  10:29:0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 보라매병원 응급의료센터 장경민 간호사(사진 왼쪽), 순환기내과 김학령 교수

보라매병원 연구팀이 기립성저혈압 환자 82.9%가 기립 후 1분 이내에, 96.7%가 기립 후 3분 이내에 양성으로 나타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기립성 저혈압이란 갑자기 일어날 시 순간적으로 혈압이 크게 저하되면서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경우를 말한다. 정상인의 경우에도 갑자기 일어나면 혈압이 떨어지게 되며, 우리 몸의 자율신경계가 적절하게 반응하여 금방 회복된다. 

하지만 기립성저혈압 환자는 이러한 자율신경계의 정상화에 장애가 있기 때문에 갑자기 저하된 혈압으로 인해 심한 어지럼증을 경험하게 되고 때로는 의식을 잃고 쓰러지면서 이차 손상이 유발될 수 있다.

이에 보라매병원 응급의료센터 장경민 간호사(교신저자 순환기내과 김학령 교수)는 2016년 1월부터 12월까지 응급실에 내원해 기립성저혈압 검사를 시행한 1004명의 환자 중 240명의 기립성저혈압 환자를 선별해 분석했다.

   
▲ 보라매병원 응급의료센터 장경민 간호사가 2018 아시아태평양 심장학회에서 응급실에서 ‘기립성 저혈압 측정의 적절한 시간 제시’를 주제로 구연 발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199명(82.9%)은 일어선지 1분 이내에 혈압이 낮아졌으며, 33명(13.8%)은 일어선지 3분 이내에 혈압이 감소했고 단지 8명 만이 일어선지 5분이 경과했을 때 혈압이 떨어졌다.

서서 1분 경과해 기립성저혈압이 나타난 그룹과 서서 3~5분이 경과해 기립성저혈압이 나타난 그룹을 비교한 결과, 서서 3~5분에 기립성저혈압이 나타난 그룹이 1분에 기립성저혈압이 나타난 그룹에 비해 △ 연령대가 낮고 △ 여성의 비율이 높았으며 △ 헤모글로빈과 알부민 수치가 상대적으로 높았다. 

67세 이상 노인의 경우 서서 1분 내외에 기립성저혈압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았다. 

연구팀은 이 결과를 최근 대만에서 열린 2018년 아시아태평양 심장학회(Asia Pacific Cardiology Symposium)에서 '응급실에서 기립성저혈압 측정의 적절한 판별시점'이라는 주제로 구연 발표를 했다. 

연구를 담당한 장경민 간호사는 "기립성저혈압 환자의 82.9%가 기립 후 1분 이내에, 96.7%가 기립 후 3분 이내에 양성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응급실에 어지럼증을 주소로 내원하는 환자의 기립성저혈압을 측정 시 서서 5분까지 측정하는 것보다는 서서 3분까지 측정하는 것이 환자나 의료진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본 연구의 교신저자인 순환기내과 김학령 교수는 "기립성저혈압 측정을 위해 불안정한 환자를 5분 이상 서서 기다리게 하는 것은 응급실에서 환자나 의료진에게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며 "본 연구는 어지럼증을 주소로 응급실을 내원한 노인 환자들에서 1~3분 측정으로도 기립성저혈압 환자를 적절히 선별해 낼 수 있음을 시사하는 세계 최초의 연구로 실제 응급실 진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박선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