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 안산병원, 동물실험실 리노베이션 개소
고대 안산병원, 동물실험실 리노베이션 개소
  • 박선혜 기자
  • 승인 2017.04.13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2년 설립된 기존 실험실 규모 확장…적극적인 의료연구 개발 일환으로 진행
▲ 고대 안산병원이 적극적인 의료연구 개발의 일환으로 동물실험실을 새롭게 확장 개소했다.

고대 안산병원(원장 차상훈)이 동물실험실을 새롭게 확장 개소하면서 임상연구에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안산병원은 보다 적극적인 의료연구 개발을 위해 2002년에 설립된 기존 동물실험실 규모를 확장했다.

새롭게 개소한 동물실험실에는 자동항온항습제어장치, LMO(유전자변형동물) 사육실, 암실실험실 등 실험동물 관리와 연구 효율을 높이기 위한 설비를 추가해, 보다 안정적인 실험환경 구축을 완성했다.

개소식에 앞서 진행한 동물실험실 리노베이션 기념세미나에서는 동물실험실 소개와 함께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실험동물연구센터 현병화 센터장을 초청해 동물실험실의 발전 방향을 토론하는 시간을 가져, 안산병원 동물실험센터의 현재 위치와 발전 방향을 제시했다.

차상훈 원장은 "새롭게 개소하는 동물실험실은 보다 나은 사육과 실험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노력의 결과이며, 이를 통해 의미 있는 연구성과 도출을 기대한다" 며 "안산병원은 앞으로도 연구분야에 있어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드리며, 연구자들의 요구에 만족할 수 있는 병원이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밝혔다.

현병화 센터장은 "안산병원 동물실험센터를 통해 의학 발전에 공헌하리라 기대하며, 보다 신뢰성 있는 연구시설로 거듭나길 기원한다"며 "단순히 실험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의학 발전을 위해 희생된 실험동물의 복지와 연구윤리 준수에도 주기적으로 교육함으로써 생명의 존엄성을 잊지 않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