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다빈치 Xi 모델 도입
서울아산병원, 다빈치 Xi 모델 도입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6.09.29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아산병원 로봇수술트레이닝센터가 다빈치 Xi 모델을 도입했다.

서울아산병원 로봇수술트레이닝센터가 최근 세계적인 로봇수술 흐름에 맞춰 추가적으로 최신 다빈치 Xi 모델을 도입했다.

고난도 로봇수술 노하우를 배우기 위해 의료 선진국에서도 찾아오는 서울아산병원 로봇수술트레이닝센터는 이번 다빈치 Xi 모델의 추가 도입으로 교육의 전문성을 더욱 향상시키고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서울아산병원 로봇수술트레이닝센터는 지금까지 국내외 의료진 320여명이 교육을 이수했으며, 그 중 호주, 일본, 싱가포르 등 의료 선진국과 타이완, 베트남, 중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등 해외 의료진들이 절반 이상을 차지해 전 세계 외과 의사들에게 로봇수술 교육의 장으로 자리매김했다. 

교육프로그램도 1일 과정의 기본 코스와 임상강사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참가자들에게 다양하고 풍부한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국내에서 가장 다양한 임상 진료 분야에서 로봇수술을 시행하고 있는 서울아산병원을 찾은 참가자들이 암이나 심장수술 등 고난도 로봇수술에 직접 참관할 수 있는 수술참관 프로그램도 마련되어 있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또한 로봇수술트레이닝센터 전담 코디네이터가 참가자들이 원활하게 교육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고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지난 2007년에 로봇수술을 시작한 서울아산병원은 2010년에는 의료진 16명, 7개 진료과에서 연간 870건의 로봇수술이 시행되는 대규모 로봇수술센터로 성장했으며, 2015년에는 총 36명의 의료진이 1373건의 로봇수술을 시행했다. 

지난 7월까지 서울아산병원에서 시행한 8천 여 건의 로봇수술 중 전립선암과 신장암 등 비뇨기과 로봇수술이 4천 4백 여 건으로 가장 많았고, 결장암과 직장암 등 대장항문외과, 갑상선암 등 유방내분비외과, 판막질환과 관상동맥질환 등 흉부외과 순으로 로봇수술이 이뤄졌다.

그 외에도 간담도췌외과, 폐식도외과, 산부인과, 이비인후과, 간이식간담도외과, 소아외과 등 가장 다양한 임상 진료 분야에서 로봇수술이 이뤄지고 있다.

특히 관상동맥우회술, 판막수술 등 고난도 로봇 심장수술은 620건이 이루어져 국내에서 가장 많이 시행되고 있으며, 소아 비뇨기과 치료에 로봇수술을 도입하고 산부인과, 소화기암 수술에 단일공 로봇수술을 시작하는 등 국내 로봇수술 치료를 선도하고 있다. 

홍준혁 서울아산병원 로봇수술트레이닝센터 소장(비뇨기과 교수)은 "전문적인 교육 과정들을 개발할 예정"이라며 "최근 일본, 중국, 동남아시아 등 아시아 지역에서 로봇수술의 증가가 가파른 추세로, 앞으로 서울아산병원 로봇수술트레이닝센터를 통해 개별 맞춤 교육을 받을 의료진들이 더욱 많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