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IT·U health
바이엘코리아, 해외진출 노하우 지원K-ICT 본투글로벌센터와 제휴
박상준 기자  |  sjpark@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0호] 승인 2016.08.17  14:17: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바이엘코리아 (대표: 잉그리드 드렉셀)가 지난 10일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스타트업 지원 전문기관인 K-ICT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와 국내 헬스케어 스타트업 육성 및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Memorandum of Understanding 이하 MOU)을 체결했다.

바이엘코리아는 이번 체결을 통해 K-ICT 본투글로벌센터가 지원하는 헬스케어 분야의 스타트업에게 비즈니스 육성 및 해외 진출에 필요한 마케팅, 세일즈, 파이낸스 등 실무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멘토링 및 컨설팅을 오는 연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양사는 국내 헬스케어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 데모 데이(Demo Day), 기업가정신 포럼(Entrepreneurship Forum) 등 다양한 활동을 계획하고 있으며, 바이엘코리아 본사와 판교 캠퍼스 내에 전용 공간을 마련하는 것도 구상 중이다.

바이엘코리아 잉그리드 드렉셀(Ingrid Drechsel) 대표는, “한국은 앞선 디지털 환경과 뛰어난 스타트업이 많은 국가인 만큼, 바이엘이 미래 성장을 위해 집중하고 있는 디지털 이노베이션을 실현하기에 완벽한 곳”이라며 “K-ICT 본투글로벌센터와의 MOU를 통해 바이엘코리아는 지난 60년 이상 쌓아온 헬스케어 분야의 전문성과 글로벌 네트워크 기회를 적극 지원해 헬스케어 스타트업의 생태계를 구축하고 성장시키는 데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김종갑 K-ICT 본투글로벌센터장은, “앞으로 K-ICT 본투글로벌센터의 스타트업 지원 노하우와 오랜 역사를 가진 글로벌 기업 바이엘코리아의 경험이 공유됨으로써 국내 스타트업의 내실있는 글로벌 진출 성공사례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헬스케어 분야 스타트업의 비즈니스 확장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바이엘은 기업이 가지고 있는 헬스케어(healthcare)와 작물 과학(crop science) 분야의 전문지식과 노하우를 디지털 영역과 융합한 ‘디지털 이노베이션’을 추구,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기업의 미션인 ‘더 나은 삶을 위한 과학(Science for a better life)’을 실천하고자 한다.

바이엘코리아는 이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해 디지털 관련 프로젝트를 전담하는 ‘디지털 마케팅 전담팀’을 꾸리고 중국·일본과 함께 ‘디지털 이노베이션 워크숍’ 개최했고, 향후 바이엘 글로벌의 대표적인 헬스케어 관련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그랜츠포앱스 액셀러레이터(Grants4Apps Accelerator)’의 국내 론칭 등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박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