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열 교수 아태비뇨기종양학회 차기 회장 선출
이지열 교수 아태비뇨기종양학회 차기 회장 선출
  • 박상준 기자
  • 승인 2016.08.04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적인 원인과 유전체검사를 통한 맞춤형 치료 개발 노력
▲ 이지열 교수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비뇨기과 이지열 교수가 아태 비뇨기종양학회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다.

이 교수는 최근 싱가폴에서 열린 아태 비뇨기종양학회에서 차기 회장으로 선출되어 내년 9월부터 향후 4년간 학회를 이끌어 간다.

아태 비뇨기종양학회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15개 나라의 비뇨기과 전문의들이 주축이 되어 여러 임상과 연구자들과 함께 국제적인 학회로 발전했다.

이지열 교수는은 취임사에서“아시아 지역에서 비뇨기암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실정이다”며“이들의 환경적인 원인과 유전체검사를 통한 맞춤형 치료 개발에 노력하는 아태 비뇨기종양학회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 교수는 2011년 아태 전립선학회를 창립해 5년째 사무총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2017년 1월 아태전립선학회 부회장으로, 2017년 3월에는 대한전립선학회 회장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국가 과제로 몸에 착용하는 스마트 기기 등을 이용한 전립선암 환자의 치료·재활 방법을 연구하고 있고 전립선암 임상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한 아시아 공동연구를 주도하고 있다.

2016년 가톨릭 암연구소 소장에 임명된 후에 인공지능과 유전체를 이용한 전립선암의 정밀의학 (Precision Medicine) 연구에 더욱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립선암 개인별 맞춤 치료를 위해 2006년 전립선은행(바이오뱅크)을 설립, 전립선암 환자의 조직·유전자·혈액 등을 모아 국내 전립선암의 특징과 유전자 연구 등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