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밀면역검사, 일시적 요도스텐트 삽입술 신의료기술 선정
정밀면역검사, 일시적 요도스텐트 삽입술 신의료기술 선정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6.07.13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의료연구원, 정밀면역검사 등 3가지 복지부 고시로 신의료기술 발표

sFlt-1/PlGF 정량검사(정밀면역검사), 얼음 검사, 일시적 요도스텐트 삽입술이 신의료기술로 선정됐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원장 임태환)은 2016년 제5차 보건복지부(장관 정진엽)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에서 안전성·유효성이 있는 의료기술로 정밀면역검사, 얼음검사, 일시적 요도스텐트 삽입술을 최종 심의된 신의료기술이라고 보건복지부 고시로 발표했다.  

신의료기술평가제도는 새로운 의료기술(치료법, 검사법 등 의료행위)의 안전성 및 임상적 유용성을 평가를 위해 2007년 도입된 제도로, 검증되지 않은 의료기술의 무분별한 사용을 막고 국민의 건강권 보호를 위해 시행되고 있다.

sFlt-1/PlLGF 정량검사(정밀면역검사)는 '전자간증(임신중독증)'을 진단하고 예측하는 목적으로 실시하는 검사이다. 

임신 20-34주 사이의 임신부 가운데 ▲전자간증 과거력 및 가족력이 있는 경우 ▲고혈압이 있는 경우 ▲단백뇨가 검출된 경우 ▲다태임신(쌍둥이 혹은 세쌍둥이 이상)인 경우 ▲태아가 정상적으로 자라지 못하는 경우 ▲간기능 검사 결과 간효소 수치가 정상보다 높은 경우 중 하나 이상의 조건을 만족할 때 시행한다.  

얼음 검사는 안검하수, 안구운동장애 환자 중에서 '신경근접합부 질환'이 의심되는 환자를 간편하게 진단·감별하는 방법이다. 이 검사는 눈을 감고 얼음주머니를 5분간 올린 뒤, 얼음주머니를 올리기 전후의 사진을 촬영하여 위/아래 눈꺼풀 틈새 길이 변화를 측정하는 방식이다. 틈새가 얼음을 올리기 전보다 2mm 이상 벌어질 경우, 신경근접합부 질환을 의심해볼 수 있다. 

일시적 요도스텐트 삽입술은 전립선 비대로 소변통로가 막혀 소변을 제대로 보지 못하는 요도폐색 및 배뇨장애 환자를 대상으로 자가배뇨를 돕는 시술이다.   

시술방법은 소변통로가 막힌 부위에 소변통로를 확보하는 스텐트를 일시적으로 삽입하여 환자 스스로 소변을 볼 수 있게 한다. 기존 시술방식(유치도뇨관 시술)은 환자가 소변주머니를 차고 다녀야 하는 불편이 있으나, 해당 기술은 스텐트 삽입기간 동안 환자 스스로 소변조절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일시적으로 사용 가능하며 최대 30일간 삽입할 수 있다

이번 신의료기술평가 결과는 보건복지부 및 한국보건의료연구원 신의료기술평가사업본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