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릴리 ‘사이람자’ 출시 기념 첫 학술행사 개최
한국릴리 ‘사이람자’ 출시 기념 첫 학술행사 개최
  • 박상준 기자
  • 승인 2016.03.09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행성 위암 치료제

▲ 사이람자 심포지엄 전경
한국릴리(대표: 폴 헨리 휴버스)가 진행성 위암의 2차 치료를 위한 표적치료제 사이람자(성분명 라무시루맙)의 국내 출시를 기념해 ‘임팩트 심포지엄(IMPACT Symposium)’ 학술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학술 마케팅 행사에 돌입했다.

지난 25일 서울신라호텔에서 개최된 이번 학술행사에서는 국내 종양학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성 위암에 대한 치료의 최신동향 및 국내에 새롭게 출시된 사이람자에 대한 학술 자료를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연세의대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정현철 교수가 좌장을 맡았으며, 성균관의대 삼성서울병원 종양내과 박세훈 교수가 ‘진행성 위암 환자들의 더 나은 치료 결과를 위한 입증된 근거 기반 임상 전략’을 주제로 발표했다. 이어 울산의대 서울아산병원 종양내과 류민희 교수는 ‘혈관생성억제제의 임상적 활용과 라무시루맙 실제 사례 연구를 소개했다.

특히 근거 발표에서는 사이람자의 REGARD와 RAINBOW 임상시험 결과가 다시한번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사이람자 단독요법의 중앙 전체생존기간 (median Overall Survival)은 5.2개월로 위약군 대비 1.4개월이 증가해 유의한 전체생존기간 개선을 보였으며(p=0.047), 질병 진행 또는 사망의 위험도 52% 감소시켰다. (무진행 생존기간: HR 0.483, 95% CI, 0.376-0.620; p<0.0001).

또한 27개국 665명의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RAINBOW 임상시험 결과에선, 사이람자와 파클리탁셀을 병용 투여 시 중앙 전체생존기간은 9.6개월로 파클리탁셀만 투여한 위약군 대비 2.2개월이 증가되어 유의한 개선을 보였다(HR 0.807, 95% CI 0.678-0.962; p=0.017).

또한 RAINBOW 임상시험의 삶의 질(QoL) 분석결과, 사이람자와 파클리탁셀의 병용투여 환자군에서 증상과 기능이 악화되기까지의 시간이 지연되어, 환자들의 삶의 질이 유지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날 좌장을 맡은 정현철 교수는 “진행성 위암은 예후가 불량해 환자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치는 중대한 질환임에도 아직 항암약물요법의 2차 표준요법으로 인정되는 치료약제가 매우 적어, 새로운 치료 대안이 절실한 상황이었다”며, “과거부터 위암의 연구는 어렵고 만만치 않은 영역이었지만, 증명된 두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라무시루맙을 치료 현장에서 활용 할 수 있게 된 것은 매우 의미가 크며 앞으로 진행성 위암 분야 연구의 촉매제가 되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한편, 우리나라만큼 위암의 발생이 높은 일본의 경우, 진행성 위암의 2차 치료제 시장에서 사이람자 단독요법과 파클리탁셀과의 병용요법을 통틀어 2015년 2분기 출시 이 후 3개월 만에 시장점유율 15%를 차지했다. 또한 일본 위암학회(JGCA: Japanese Gastric Cancer Association)는 지난 2015년 10월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사이람자와 파클리탁셀 병용요법을 위암의 2차 치료로 유일하게 권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