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암, 복강경 VS 로봇수술 비교 결과 나와
위암, 복강경 VS 로봇수술 비교 결과 나와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5.04.01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성모병원송교영 교수팀, 로봇수술 합병증 발생빈도 낮다는 연구 결과 발표
▲ 서울성모병원 송교영 교수

국내 의료진이 위암 로봇 수술과 복강경 수술의 수술 후 합병증 발생빈도를 비교 분석한 결과 로봇수술의 발생빈도가 낮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가톨릭의대 송교영 교수팀(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이 로봇수술 시행 초창기 복강경 수술과 각 40례의 수술 후 임상적인 인자를 측정했다.

연구 결과 수술 후 췌장염 발생 빈도가 복강경 수술 군에서 22.5%인 반면, 로봇 수술 군에서는 10%로 로봇 수술 군이 낮은 결과를 얻었다 .

송 교수팀은 로봇을 이용한 수술  췌장을 자극하는 회수가 복강경에 비해 더 적다는 점에서 췌장염 발생빈도가 더 작을 것이라고 판단하고 환자들의 임상경과를 관찰했다.

위암수술 후 발생하는 합병증 중 가장 흔한 것은 췌장염이다. 췌장은 위의 등쪽에 위치하므로 수술 중 지속적인 자극에 의해 췌장염이 발생할 수 있다.

송교영 교수는 “그동안 다방면에 있어 로봇수술에 대한 논란이 많이 있었으나 그 중 위암 로봇수술의 장점에 대한 객관적인 통계를 산출한 첫 시도였다”고 밝혔다.

또 "암세포 특성상 조금이라도 남아 있으면 재발하는 것이 특징이지만 로봇 수술을 통해 좀 더 암 발생부위를 완전하고 정밀하게 제거할 수 있다]며 "수술자 입장에선 개복이나 복강경 수술에 비해 피로도가 적으므로 장시간을 요하는 위암 수술에 적합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 보고는 국제학술지 Journal of Surgical Research 2015년 4월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