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암환자 ‘삶의 질 향상 클리닉’ 개설
서울성모병원, 암환자 ‘삶의 질 향상 클리닉’ 개설
  • 박선재 기자
  • 승인 2014.10.31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학제 진료로 정신적 스트레스, 신체기능 장애 등 포괄적 치료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병원장 승기배 교수)이 환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한 다학제 형식의 클리닉을 개설했다.

클리닉 명칭은 ‘삶의 질 향상 클리닉’이며, 최근 암 진단, 치료기술의 발전으로 암환자 생존률이 크게 높아지면서 암치료의 패러다임이 단순치료에서 치료 후 관리로 확대되어 환자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노력이 필요함에 따라 클리닉 개설이 제기됐다.

▲ 右부터 삶의 질 향상 클리닉 팀장 김철민 교수(가정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 유영준 교수, 재활의학과 이종인 교수, 정신건강의학과 김태석 교수

클리닉 팀장은 가정의학과에서 완화의학을 담당하는 김철민 교수로 임명됐으며, 김 교수 외 가정의학과(이용주, 윤조히 교수), 마취통증의학과(유영준, 박지혜, 이명노), 재활의학과(이종인, 오지혜, 오현미 교수), 정신건강의학과(김태석, 주수연 교수), 종양내과(박사라, 이지은, 김영민, 김수정, 김인호 교수)의 교원들로 이뤄졌다.

삶의 질 향상 팀의 진료시간은 화요일 오후 3시부터 5시, 금요일 오전 10시부터 12시이며 이들의 다학제 진료로 암성통증, 우울증, 불안증, 수면장애, 섬망, 림프부종, 보행장애, 상지 또는 하지의 근력저하, 위장장애 증상조절 등이 요구되는 외래 암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할 예정이다.

김철민 교수는 “암 환자의 단순 정신적 스트레스 뿐만 아니라 신체적 기능 장애까지 포괄해 다학제로 치료하기 때문에 병에 대한 필요한 의사결정을 신속하게 진행할 수 있으며 환자 보호자들도 진료에 참가해 치료에 대한 궁금증을 들을 수 있는 등 고객만족도가 매우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