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 분쉬의학상 시상식
2003 분쉬의학상 시상식
  • 송병기
  • 승인 2003.12.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의학회가 주최하고 한국베링거인겔하임(대표 미샤엘 리히터)이 후원한 제 13회 분쉬의학
상 시상식이 지난 26일 신라호텔에서 성대히 치러졌다. 이날 울산의대 신경과 김종성 교수
(48세)가 본상을, 가톨릭의대 병리학과 이석형 부교수(39세)와 아주의대 류마티스내과 서창
희 조교수(37세)가 젊은 의학자상을 수상했다.
 
고윤웅 대한의학회장은 룕분쉬의학상은 가장 자랑스럽고 뜻깊은 상룖이라고 소개하고 룕자신
의 전공 분야에서 묵묵히 학술활동을 해 의학 발전에 공로가 큰 분들을 발굴, 업적을 치하하
고 우리나라 의학을 이끌어 갈 장래의 의학 지도자를 발굴한다는 것이 이상의 취지룖라고 강
조했다.
 
본상 수상자인 김종성 교수는 치명적인 사망원인이자 발병 시에 나타나는 감각장애 증상으로
인해 환자들의 삶의 질을 현격하게 떨어뜨리는 뇌졸중에 대해 체계적으로 연구해온 공로를 인
정받아 이번에 이 상을 수상했으며 젊은의학자상 기초분야 수상자인 이석형 부교수는 룑비호
지킨 림프종에서의 카스파제-10 유전자의 불활성 돌연변이 연구룑로, 젊은의학자상 임상분
야 수상자인 아주의대 서창희 조교수는 `관절염을 동반한 베체트병 환자의 활막조직에서 B림
프구의 클론성 팽창`으로 각각 이 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