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약산업 > IT·U health
보건의료 빅데이터 연평균 25% 고공성장 전망법.제도 정비 등 우리나라 선제 대응 필요
임솔 기자  |  slim@monews.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0호] 승인 2014.07.22  15:19: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전세계적으로 보건의료 빅데이터 시장이 고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우리나라의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IT서비스산업협회 조사연구팀 이인재 팀장은 최근 '국내외 보건의료 빅데이터 현황 및 과제' 발표를 통해 보건의료 빅데이터의 2013년부터 2020글로벌 시장이 국내 시장보다 높은 성장률을 나타내고 있으며, 기업 시장이 의료기관이나 보건기관 시장에 비해 성장잠재력이 높을 것으로 예측됐다.
   
 

분야별로는 데이터 분석, 추론이 다른 분야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성장잠재력을 지니고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우리나라는 데이터 분류, 저장, 데이터 수집연계에서 높은 시장성이 예상되며, 데이터 인프라 구축과 데이터 플랫폼 분야에서 강점이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대용량 바이오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분석, 처리해 의료진단 서비스에 활용하는 바이오인포매틱스 시장은 2012년 32억 달러에서 2017년 75억달러를 상회할 정도로 성장한다는 전망이다.

향후 빅데이터는 보건의료 분야에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현재 구현가능한 형태로는 의료정보를 활용한 맞춤형 의료서비스 분야와 질병 및 유전체 정보에 기반한 건강관리서비스 등으로 나눌 수 있다.

이 팀장은 "선진국은 이미 구축된 보건의료 공공 데이터 공개를 통해 임상, 의료연구, 질병 예방에 활용해 의료 발전과 복지 증진을 도모하고 있다"며 "사회수요가 높은 분야를 중심으로 데이터 공개가 추진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질병감시, 약물정보 등 공공재 성격의 서비스를 개발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선진국들은 공공부문의 데이터 공개를 통한 기반 인프라 확충을 바탕으로 한 민간참여 유도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중국은 정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아 설립된 BGI를 통해 전세계 유전체 데이터 20% 이상을 차지하고 있고 구글 등 글로벌 IT업체들도 빅데이터를 이용한 맞춤형 의료서비스 시장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우리나라도 의학적, 사회적 파급효과가 큰 분야를 중심으로 공공 보건의료 데이터를 수집하거나 DB를 우선 구축해볼 수 있다. 국내에서 이미 구축된 국민건강보험공단,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의 보건의료DB를 중심으로 개인정보 침해가 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전문연구진에 대한 공개가 필요하다. 유전체 분석 정보, 암 분석정보, 희귀질환 정보 등 사회적 수요가 높거나 공공성을 지니는 분야를 중심으로 DB를 우선 구축할 필요가 있다.

실제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다음소프트와 국민건강 주의 예보 서비스를 위한 플랫폼을 개발 중이다. 미국 건강관리회사 웰포인트는 IBM 왓슨을 활용해 가장 연관성이 높은 맞춤형 정보를 추출, 신뢰도 높은 정보를 의료진에 제공해 정확한 의사결정을 돕는 서비스를 하고 있다.

이렇듯 전세계에서 현재 보건의료의 막대한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는 장점을 바탕으로  ICT와 보건의료 분야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 중이다.

우리나라는 u헬스 등 보건의료 ICT 융합 기술 역량을 계속 축적하고 있고, EMR 정보화 수준이 고수준이라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데이터 표준화가 미흡하고 의료기관간 데이터 연계가 이뤄지지 않는 것은 한계로 꼽힌다. 빅데이터 분석을 위한 전문 인력도 부족하다. 선진국의 전략적인 보건의료 빅데이터 추진에 기술 격차가 더욱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이 팀장은 "보건의료 빅데이터 수집, 관리, 공개, 활용 촉진을 위한 법적 근거와 관리 규정이 필요하다. 보건의료DB는 기관별로 따로 생성, 저장되고 개별적으로 관리되고 있다. 그러나 관리와 분석 표준이 부재한 상태다"고 지적했다. 

이밖에 개인정보보호 침해에 대한 대응책 마련, 무분별 활용 등 보건의료 빅데이터 역기능 방지대책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보건의료 빅데이터 원천기술을 개발, 응용서비스를 개발해야 하며 시범서비스 발굴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팀장은 "의료법 내에서의 비즈니스 모델 부재와 국가기관 주도의 보건의료DB 인프라 구축 등 해결해야 할 과제들이 산적해있다. 법·제도 정비, 개인정보보호, 빅데이터 활용모델 보급 등을 위해 국가 차원의 장기적인 전략을 가지고 꾸준히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그
임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