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중 비타민 소아종양 위험 줄인다
임신중 비타민 소아종양 위험 줄인다
  • 송병기
  • 승인 2002.12.14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 복용 산모 발생비율 30~40% 더 낮아
【Epidemiology(2002년 9월) 제13호 575~580p】 임신 중 비타민을 복용하면 분만 후 아기가 신경모세포종(neuroblastoma)에 걸릴 위험을 30~40% 낮춰줄 가능성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신경모세포종이란 말초 신경계의 배아에 생기는 종양을 말하는데, 미국에서는 15세 미만의 어린이 중 매년 100만 명에 9.1명 꼴로 발생하는, 가장 흔한 소아 종양 중에 하나이다.

전문가들은 이렇게 어린 나이에 종양이 진단되는 것으로 보아 그 원인이 임신 전이나 임신 기간동안 산모가 접한 환경과 연관되어 있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산모의 흡연, 알코올 섭취, 약물복용, 임신합병증, 직업, 출산력 등이 가장 중요한 변수로 여겨지고 있다.

한편, 기존의 연구들은 임신 중 비타민을 복용하면 신경관 결손과 구순열의 발생이 현저히 감소하고, 소아 뇌종양과 백혈병의 발생 위험도 절반 가까이 줄어들었다는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이에 이번 연구를 주도한 미국의 유명 대학과 병원 출신의 연구원 들은 임신 중 비타민 복용이 신경모세포종의 발생에도 영향을 미치는지를 살피는 데 연구의 초점을 맞췄다.

연구대상은 1992년 5월 1일부터 1994년 4월 30일 사이에 미국과 캐나다의 "소아 암환자 연구모임"에 참여하고 있으며 139개 병원에서 신경모세포종으로 진단이 내려진 19세 미만 환자(538명)들의 어머니 군과, 환자와 같은 연령 대에서 무작위 추출을 통해 선발된 건강한 아동(504명)의 어머니 군이었다.

연구방법은 이 두 군의 어머니들을 대상으로 전화 인터뷰를 실시하는 방식을 취했다.

주된 질문 내용은 "임신기간 동안에 비타민을 복용한 적이 있었는가?, (있었다면) 복용 시기와 지속기간, 그리고 하루 복용횟수는?"과 같은 것이었다.

연구 결과 임신 전후에 매일 비타민을 복용한 산모로부터 태어난 아기는 전혀 복용하지 않은 엄마로부터 태어난 아기보다 신경모세포종에 걸린 비율이 30~40%나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을 매일 복용하지 않은 경우에는 매일 복용한 경우보다 정도는 낮았지만 효과가있는 것으로 보고됐다.

그렇다면 언제부터 비타민을 복용하는 것이 가장 좋은가? 이번 연구에서는 자료 상의 한계로 인해 이 질문에 대한 정확한 해답은 찾을 수 없었다.

다만 비록 임신 2기인 4~6개월 때부터 비타민 복용을 시작한 경우에도 효과가 있었다는 사실은 밝혀낼 수 있었다. 산모들이 복용한 비타민의 유형은 대부분 "종합비타민"이었다. 어느 회사 제품을 복용했는 지는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미국에서는 1992년부터 임산부 들에게 비타민, 특히 엽산 성분을 섭취하라고 국가적으로 권장해 오고 있다.

그동안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연구를 통해 입증된 엽산효과를 실전에 적용시키려는 움직임이다.

엽산이 많이 포함된 음식에는 간, 시금치, 콩류, 과일, 달걀 노른자, 호박, 아스파라거스, 우유 등이 있지만, 매일 권장량(400mcg) 만큼 섭취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일반 종합비타민을 복용하면 이 문제는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