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서울병원, 정신건강 정책 포럼 개최
국립서울병원, 정신건강 정책 포럼 개최
  • 손종관 기자
  • 승인 2012.11.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서울병원(원장 정은기)은 20일 오후 2시 "실천하는 정신건강 모두가 행복한 사회" 주제로 정책포럼을 개최한다.

이번 포럼에서는 "행복과 건강(한림대학교 심리학과 조용래 교수)"과 "국민모두가 참여하는 정신건강 예방(경희대병원 정신과 백종우 교수)"에 대한 주제발표에 이어 중앙대 신광영 교수 등 6명의 관계 전문가 토론이 이어진다.

우리나라 경제규모는 빠르게 발전하여 세계 상위권 수준에 이르렀지만, 정신질환자 유병율 증가, OECD 국가 중 여전히 최고를 기록하고 있는 높은 자살률, 다양한 분야의 사회갈등, 경제적 문제 등 복합적인 어려움에 직면한 채 낮은 행복지수 상태로 현대사회를 살아가고 있는 게 우리 국민들의 현 주소이며, 정신건강과 삶의 질에 대한 재조명이 필요한 상황이다.

또한 정신질환에 대한 부정적 인식과 편견으로 인한 치료시기 지연, 질환의 만성화에 따른 치료율 저하 및 비용증가 초래 등 사회적 악영향이 반복되는 현상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가 차원의 정신의료서비스 제공 확대 방안 모색이 절실하다.

병원은 "정신질환은 더 이상 소수의 정신질환자들의 문제가 아님을 인식하고, 온 국민의 정신건강과 행복에 대해 관점의 전환과 기존 질병중심의 치료적, 수동적 관점이 아닌 전 국민이 실천할 수 있는 포괄적, 능동적인 정신건강 예방 관리 방안에 대한 해법 모색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