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백병원, 21일 중국 의료진 연수 수료증 전달
해운대백병원, 21일 중국 의료진 연수 수료증 전달
  • 임세형 기자
  • 승인 2012.08.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인 의료진 연수 잇따라
해운대백병원은 지난 21일 1년여 동안 연수를 받아왔던 중국 길림성에서 온 의료진 두 명에 대해 수료증 전달식을 가졌다. 이들은 연변제2인민병원 소속 김 흠(Jin Xin), 이성학(Li Chengxue) 박사로, 2011년 8월 26일부터 해운대백병원 심장내과와 신경외과에서 각각 연수를 받았다.

수료증 전달식에서 해운대백병원 황태규원장은 "중국 길림성에 부녀아동병원을 준비하는 것으로 안다. 본원에서 배우고 익힌 것들이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이들을 격려했다.

이외에도 외국인 의료진의 연수가 이어지고 있다. 작년에 15명이 연수를 다녀갔으며, 올해에는 10명의 외국 의사들이 연수를 마쳤고, 현재에도 러시아, 중국 등 외국인 의사들이 연수 중이다.

해운대백병원은 해외환자 유치를 위해 러시아, 몽골, 카자흐스탄, 중국 등 여러 나라 주요 의료기관과 협력관계를 맺고 있으며, 해운대백병원이 보유하고 있는 로봇수술기, 감마나이프, 인터벤션 등 첨단 의료장비와 암통합센터 등 선진 진료시스템을 배우기 위해 외국인 의료진의 연수 요청이 계속되고 있다.

특히 척추센터(센터장 장 한 교수)에서 운영하고 있는 척추교실(Spine School)은 척추를 전문으로 하는 의사들을 위한 교육 공간으로 정형외과, 신경외과, 마취통증의학과, 재활의학과 등 진료과를 막론하고 척추질환에 관심있는 국내외 의사들이 와서 연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