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K 바이엘 2차 희망퇴직설 "모락모락"
GSK 바이엘 2차 희망퇴직설 "모락모락"
  • 박상준 기자
  • 승인 2012.06.29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락소 스미스클라인이 4년차 이상의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신청을 받을 것으로 알려져 다국적 제약사들의 구조조정이 또다시 시작되는 분위기다.

GSK 의 한 관계자는 "구두상으로 이야기가 나온 것이고 아직 직원들에게 공지 메일은 하지 않은 상태"라면서 "추이를 지켜봐야하겠지만 이야기가 나온 만큼 가시화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GSK는 한차례 희망퇴직 프로그램을 가동한 바 있는데 이번에 추가로 진행된다면 매출목표 수정에 따른 불가피한 선택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지난 5월 대규모 구조조정을 한 바이엘 코리아도 추가로 명예퇴직 신청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관계자는 "한꺼번에 많은 인력이 빠져나가 충격이 너무 크다. 자렐토, 애드베이트 등 블록버스터급 신약을 팔아한다는 점에서 앞으로 어떤식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하게 될지 우려가 크다"고 밝혔다.

한편 바이엘코리아는 잇따른 인력감축에 닐스 헤스만 사장에 대한 불신도 커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