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빈자 위한 무료진료, 도티기념병원을 아십니까?
극빈자 위한 무료진료, 도티기념병원을 아십니까?
  • 이혜선
  • 승인 2010.12.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2회 아산상 대상 수상
지난 28년간 시설아동과 중증장애인, 부랑인, 외국인노동자 등 우리 사회의 소외된 이웃들이 치료비 걱정 없이 누구나 찾을 수 있도록 병원 문턱을 낮춰 ‘가난한 환자들의 안식처’로 불리는 병원이 있다.

서울 은평구에 위치한 도티기념병원은 "가난한 환자들을 위한 병원"이라는 병원의 운영 철학처럼 무일푼으로 병원을 찾아도 치료만큼은 귀빈대접을 받는다는 소문을 듣고 소외된 이웃들이 마지막으로 찾는 병원이다.

도티기념병원은 의료보험증이 없어도 국적이 다른 외국인 노동자들에게도 문이 활짝 열려 있다. 외래진료비는 물론 수술, 입원비까지 모두 무료다. 설립 이래로 현재까지 외래 187만여 명, 입원 7만3000여 명, 수술 3만7000여 명에게 무료진료의 혜택을 주면서 가난과 질병으로 고통 받는 소외된 이웃들에게 희망이 되어 주고 있다.

이 병원은 마리아수녀회가 은평구에 운영하는 사회복지시설의 생활인들이 지역 의료기관에서 극빈자로 취급되며 제대로 된 진료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것을 안타까워하던 재단 설립자 알로이시오 슈월츠 몬시뇰 신부에 의해 1982년 설립되었다.

알로이시오 신부는 도티기념병원 설립을 위해 자신의 오랜 은인인 도티(George E, Doty)씨에게 지원을 요청하였으며, 당시 뉴욕의 골드만삭스 회사의 중역이며 포담대학교(Fordham University) 이사장인 도티씨는 1백만 달러를 선뜻 희사했는데, 그 뜻을 기리기 위해 병원 명칭을 도티기념병원이라 지었다.

이렇게 해서 설립자와 뜻을 같이하는 당시 을지병원에 근무하고 있던 이영일 외과 과장을 포함하여 내과, 산부인과, 소아과 등 서울의대 출신 7명의 의사가 주축이 되어 초대 의료진으로 참여하였고, 현재도 그들 대부분이 자리를 지키는 가운데 자원봉사 의사, 간호사, 약사, 수녀 등 70여 명이 함께 일하고 있다.

이영일 과장은 "환자들이 치료비 걱정 없으니까 더 빨리 회복하는 것 같아요. 그리고 환자가 완치되어 나갈 때 가장 보람이 있습니다. 놀라운 일은 시간이 어찌 지났는지 잊어버렸다는 겁니다" 라고 말했다.

접수창구는 있지만 수납창구가 없는 도티기념병원. 아름다운 역사를 만들어 온 도티기념병원은 올해 아산사회복지재단이 선정하는 제22회 아산상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