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수 의협이사 사퇴
안양수 의협이사 사퇴
  • 송병기
  • 승인 2003.02.2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여론조사" 파장 일파만파
선거 관련 여론 조사 문제가 일파만파로 번지며 그 파장이 급속히 확산, 유권자들에게 큰 혼선과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

이 사건은 지난 20일 의협 중앙선관위 후보자 합동 토론회에서 제기돼 사전 선거운동 논란이 일고 있으며 안양수 의협 정책이사가 이로인해 이사직을 사퇴하고 신상진 후보의 책임론이 대두되는 등 그 여파가 점점 커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의협 중앙선관위측은 각 후보에게 공문을 보내 여론 조사 기관인 갤럽에 설문을 의뢰한 사실이 있는지와 제공된 회원 정보의 종류와 형태, 전달 방법 등을 질의하는 등 진위 파악에 나섰다.

특히 각 후보자들은 이에 대해 안양수 의협 정책이사가 신상진 후보와는 상관없이 개인적인 판단에서 나온 행동이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신상진 후보가 이를 직접 해명하지 않고 있다는 점과 개인이 액수가 큰 여론 조사 비용을 어떻게 충당할 수 있었는가 등 석연치 않은 부분이 상당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주신구 후보측은 이번 사건의 핵심은 의협을 사칭해 여론을 조작, 표심을 신상진 후보로 유도하려는 의도가 담겨져 있는 등 다른 5명의 후보와는 달리 사전에 유권자를 알고 있었다는 단적인 증거라고 말했다.

최덕종 후보측은 이번 사건에 대해 중선관위에 공식적으로 조사를 요구할 방침이라고 밝히고 개인이 독단적으로 했다는 내용은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지 않는 부분이며 이 책임은 후보자가 직접 져야 함은 물론 해당 후보를 징계 처리해야 마땅하다고 논평했다.

"김재정 후보측도 안양수 의협 정책이사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갤럽 조사에 대해 말씀 드리겠습니다룑란 제목으로 의협 홈페이지에 올린 글은 석연치 않은 내용이 있다며 비용 출처와 의협 명칭 사용 여부 등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우종원 후보측은 중앙선관위측에서 조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지금으로서는 중앙선관위를 믿을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윤철수 후보측은 목표달성을 위해 의협에서 선거 운동 기간에 불법을 행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로 매우 심각하다고 언급하고 이 상황은 신상진 후보가 책임져야 함을 강조했다. 그 대안으로 윤 후보는 모든 회원에게 선거권을 주는 방안을 신상진 의협 회장이 고려해 봐야 한다고 역설했다.

신상진 후보측에서는 여론 조사를 기획 진행한 적이 없으며 안양수 의협 정책이사가 일방적으로 행한 것으로 사전에 이를 알지 못했다고 설명하고 안양수 이사가 집행부의 일원이기 때문에 신상진 후보와 연관이 있다고 판단,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는 회원들에게 사과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