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아사망률 선진국 수준 하락
영아사망률 선진국 수준 하락
  • 송병기
  • 승인 2003.02.1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0명당 6.2명…美ㆍOECD국 보다 낮아
우리나라 보건의료수준을 평가하는 기준 중의 하나인 영아사망률이 선진국 수준인 것으로 밝혀졌다.

복지부는 지난 99년 현재 영아사망률이 출생아 1,000명당 6.2명으로 미국과 OECD회원국 평균인 7.1명보다 낮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본의 3.2명(2000년)에는 크게 못 미친다.

우리나라 영아사망률은 지난93년만 해도 10명중 1명에 가까운 9.9명이나 됐으나 96년에 7.7명으로 줄어들었다.

99년도의 출산후 4주이내의 신생아사망률은 1,000명당 3.8명, 신생아후기 사망률은 2.4명으로 남녀간의 차이는 거의 없다.

지역별 영아사망률은 시지역이 6.1명, 군지역이 7.1명으로 농어촌의 의료혜택이 아직 미흡하다는 점을 나타내고 있다.

가장 낮은 곳은 인천으로 4.4명이며 다음이 경기도로 5.4명, 서울 5.6명, 울산 5.7명, 광주와 충남이 5.9명의 순이었다.

그런데 부산과 대구, 대전 등 의료기관이 많고 교통이 편리한 대도시가 이 7.2∼7.6명이나 된다는 점은 분석해보아야 할 부분으로 보인다.

강원도와 전남, 경북지역은 9명이 넘어서는 높은 사망률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