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천성 난청 청력 변동 강도, 인공와우로 줄일 수 있어
선천성 난청 청력 변동 강도, 인공와우로 줄일 수 있어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10.15 0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중대립형 SLC26A4 유전자변이 환자에서 청력변동의 크기·빈도 감소해
세브란스병원, "환자 상태에 따라 인공와우 수술 시기 적절하게 조절해야"
(왼쪽부터) 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최재영 교수, 정진세 교수, 나지나 강사.
(왼쪽부터) 세브란스병원 이비인후과 최재영 교수, 정진세 교수, 나지나 강사.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선천성 유전성 난청 환자(SLC26A4 변이, 펜드레드증후군)에서 반복되는 임상적 특징인 급성 청력악화와 호전 증상을 인공와우 수술을 통해 그 빈도와 강도를 줄일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인공와우 수술 전 많은 양의 약물치료로 인해 어려움을 겪던 환자들에게 개인별 특성에 따라 인공와우 수술 시기를 조절해 맞춤형 치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세브란스병원 최재영·정진세 교수(이비인후과)와 나지나 강사 연구팀은 SCL26A4 유전자 변이로 인한 유전성 난청 환자에서 발견되는 반복적인 청력악화와 호전 증상을 인공와우 수술을 통해 낮출 수 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국제 이비인후과 학술지(audiology&neurot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 

유전성 난청은 선천성 난청의 50%를 차지하는데 그중 SLC26A4 유전자 변이는 GJB2 유전자와 더불어 아시아인의 유전성 난청 중 가장 흔한 원인이다. 

SLC26A4 변이로 인한 유전성 난청 환자에서는 경미한 두부 타박상, 스트레스, 상기도 감염 등으로 유발되는 청력의 급성악화와 호전이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게 임상적 특징 중 하나다. 

현재까지 유전성 난청에 대한 유전자 치료는 상용화된 것이 없다. 

특히 유·소아 시기에는 언어 발달에 청력이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청력의 안정화가 주요한 치료 목표 중 하나다. 

현재 청력악화 발생 시 고용량의 스테로이드 약물치료가 시행되나 소아의 경우 성인도 복용하기 힘든 고용량의 약물을 수차례 복용하는 것이 어렵고 약물복용에 따른 부작용인 소화성 궤양, 연조직 부종, 피부염, 불면, 우울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문제는 이를 극복하더라도 청력이 회복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는 것인데 결국, 난청이 진행되며 청력이 완전히 소실된 이후 청력 재활을 위해 인공와우 수술을 진행하게 된다.

하지만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는 빈번한 청력변동, 고용량 약물치료는 언어 습득기와 성장기 환아에게 있어 큰 부담을 주기 때문에 청력 안정화를 높이는 더 효율적인 방법이 필요한 실정이다.

연구팀은 2008년부터 2019년까지 세브란스병원에 내원한 이중대립유전자성 SLC26A4 변이 환자 161명 중 일정 기준을 충족한 최종 16명을 대상으로 청력변동에 대한 인공와우 수술 후 시간의 경과에 따른 영향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청각 역치의 변화를 청력변동의 지표로 사용해 인공와우 수술을 한 귀와 수술을 하지 않은 귀에서 각각 250, 500Hz에서 나타나는 청력변동의 빈도와 크기를 비교했다. 

연구 결과, 인공와우 수술을 받은 귀에 비해 받지 않은 귀에서 청력변동이 11.185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p=0.001). 

이어 250, 500Hz 모두 수술 받지 않은 귀가 수술 받은 귀에 비해 청력변동의 크기가 유의하게 증가함을 보였다(p=0.03, p<0.001). 

아울러 수술시 남아있는 청력이 높고 나이가 많을수록 청력변동의 빈도가 적게 나타났으며 250, 500Hz 모두에서 청력변동의 크기가 작았다.

이와 관련 최재영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SLC26A4 변이로 인한 선천적인 유전성 난청 환자에서 발생하는 청력변동의 크기와 빈도를 인공와우 수술을 통해 줄일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최 교수는 이어 "앞으로 환자의 상태에 따라 인공와우 수술 시기를 적절히 조절해 청력 안정화를 높일 수 있는 치료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