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의약품 허가 갱신으로 5600 품목 정비
식약처 의약품 허가 갱신으로 5600 품목 정비
  • 신형주 기자
  • 승인 2020.09.25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약품 품목허가 갱신제도 3년간 운영 성과 점검

[메디칼업저버 신형주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의약품 품목 갱신이 본격 시행된 2018년 이후 올해 6월까지 갱신 대상 품목 1만6361개 중 35%를 정비해 1만 712 품목이 갱신됐다고 밝혔다.

갱신 대상 의약품은 총 4만6063개 품목이며, 산술적으로 매년 약 7000여 품목을 갱신 대상으로 하고 있다.

의약품 허가·신고 유효기간을 5년으로 정한 의약품 품목허가(신고) 갱신제도는 의약품의 주기적·체계적인 안전관리를 위해 2013년 도입돼 2018년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되고 있다.

허가 갱신을 통해 품목이 정비된 주요 사유는 생산·수입 실적이 없는 경우가 64%인 3612개로 많았다.

또, 수입보다 제조 품목이 대부분을 차지(95%, 5371개)했고, 허가 품목(26%, 1472개)보다는 신고 품목(74%, 4177개)이, 전문의약품보다는 일반의약품 비율이 높았다.

지난 3년간 운영해온 의약품 품목 갱신의 주요성과는 허가만 받고 생산·수입하지 않은 상당수 품목을 정비해 소비자에게 실제 공급, 사용되는 의약품을 중심으로 효율적인 안전관리를 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 것이다.

한편, 민관협의체 등 업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해 갱신을 위한 자료보완을 요구한 품목의 비율이 올해 30%까지 낮아졌다.

식약처는 갱신제도가 의약품의 시판 후 안전 및 품질 관리 현황을 주기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제도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내년 3월부터는 안전관리에 관한 자료로서 제약업체 내 시판 후 안전관리를 담당하는 안전관리책임자의 분석·평가 결과 제출을 의무화하고, 안전성 정보 보고자료 일체도 함께 제출하도록 개선된다.

식약처는 의약품 갱신제도를 통해 안전과 품질이 확보된 의약품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