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리더스, 코로나19 치료제 연구 돌입
바이오리더스, 코로나19 치료제 연구 돌입
  • 양영구 기자
  • 승인 2020.03.30 13:2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아산병원, 경희대병원, 중앙대병원과 공동연구
자궁경부상피이형증 대상 바이러스성 질병 치료제 BLS-H01 '약물 재창출'

[메디칼업저버 양영구 기자] 바이오리더스는 서울아산병원, 경희대병원, 중앙대병원 감염내과와 코로나19(COVID-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에 돌입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임상시험수탁기관(CRO) 시엔알리서치와 계약을 체결했고, 약물위탁생산(CMO)은 한국콜마가 맡는다. 

바이오리더스는 자궁경부상피이형증을 대상으로 임상 3상 임상시험계획(IND)을 획득한 바이러스성 질병 치료제 BLS-H01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약물 재창출 방식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2013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 당시 BLS-H01의 핵심 물질인 폴리감마글루탐산(ɤ-PGA) 실험에서 이를 투여한 실험군은 대조군보다 60% 이상 바이러스 감염 억제 효과를 보였다.

BLS-H01은 체내에서 TLR4(자연면역수용체)와 결합해 인터페론-베타(IFN-β) 등의 분비를 촉진시킨다. 

이를 통해 면역 체계를 활성화하고 특정 박테리아나 바이러스 감염을 억제하거나 치료한다.

연구진은 “코로나19와 같은 바이러스에 RNA(리보핵산) 변이가 일어나면 해당 백신을 이용한 신종 바이러스 치료가 불가능하다”며 “BLS-H01은 자가면역 기능을 활용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안책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국내에서 발생한 면역물질 과다분비 반응인 ‘사이토카인 폭풍(cytokine storm)’ 현상에도 폴리감마글루탐산의 면역 조절 기능을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04-01 08:56:09
너도 돌입하니??좀 늦었다??

전기보일러 2020-03-30 21:42:41
대단해ㅇᆢ
대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