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가 주목하는 대한민국 코로나19 연구용 임상데이터
세계가 주목하는 대한민국 코로나19 연구용 임상데이터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3.28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심평원, 코로나19 관련 데이터 세계 최초 공개로 전문가들과 협력 추진
익명화된 국내 환자 데이터, 전문가 연구용으로…외부 반출 없이 근거 공유
복지부와 심평원이 구축·공개한 코로나19 자료개방 전용 웹사이트 사용 설명서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정부가 코로나19(COVID-19) 연구용 자료 수요가 국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전 세계 연구자 및 기관에게 국내 환자의  연구용 임상데이터셋을 구축·공개한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전 세계적 코로나19 확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자 익명화된 국내 코로나19 환자의 데이터를 전 세계 권위 있는 학계 및 전부기관과 협력 연구를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대한민국의 우수한 보건의료시스템을 토대로 적극적 검사 및 확진자 관리를 통해 수집된 양질의 실제임상데이터를 코호트 데이터로 구축 후 데이터의 외부 반출 없이 근거를 공유하는 방식이다.

원데이터는 기관 내 보유해 개인정보 유출 없이 분석코드 시행을 통한 결과값(근거)만 공유된다.

이번 데이터 공개는 주요국 정부 및 연구기관 등에서 코로나19 상황 평가와 방역 대책 수립을 위해 우리나라에 자료를 요청해옴에 따라 진단 검사, 약제 사용, 진료 비용 등에 대한 상제 자료를 연구용으로 가공하면서 시작됐다.

이를 통해 기존 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의 위험도를 정량화해 질병 예후에 대한 예측모형을 개발하고, 각 국가 대응 과정에서 효율적인 자원 배분 및 치료 효과 확인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되길 기대한다는 것이다.

특히, 이번 국제협력연구는 심평원이 보유한 전 국민 진료비 청구데이터를 근간으로 각자 보유한 민간의료기관의 전자의무기록(EMR) 데이터와 외국의 임상데이터를 표준화해 연구에 활용하게 되며, 감염병 관련 국내·외 임상전문가와 데이터 과학자들이 참여할 예정이다.

이 같은 국제 공조 연구 네트워크는 코로나19 감염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긴박하게 데이터를 수집·정제해 전 세계 연구자에게 공공데이터의 형태로 최초 공개되는 사례다.

이는 현 상태에서 수집 가능한 실제임상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분석을 통해 임상 현장에서 진료 시 의사결정에 도움을 주고, 의료자원의 적정 배분 등 정부의 정책결정을 지원하는 목적으로 활용될 전망이다.

심평원 김승택 원장은 "최근 신종 감염병은 지역과 국경을 넘어 예측할 수 없는 형태로 확산되는 경향을 보이므로 국제사회가 분산연구 네트워크를 통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집단 지성을 발휘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번 사례가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 앞선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적용해 보건의료 분야의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그 편익을 전체 인류가 누릴 수 있는 시험대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