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능한 만큼'…생활치료센터 4000명 수용 가능토록 확대
'가능한 만큼'…생활치료센터 4000명 수용 가능토록 확대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0.03.09 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8일 기준 10개까지 확충해 최대 2500명 입소 가능
센터 내 확진자 36명 완치판정 받아 퇴소 예정돼 있어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박능후 1차장

[메디칼업저버 정윤식 기자] 정부가 늘어나는 코로나19(COVID-19) 확진자 수만큼 생활치료센터도 확충해 경증환자 4000명까지 보호할 수 있게 준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를 통해 현재 약 1800명인 일일 대기자 수의 규모와 대기 시간을 대폭 축소시키겠다는 것이다.

그동안 개소한 총 10개의 생활치료센터가 늘어난 속도보다 더 빠르게 센터를 추가 확대해 대구·경북 지역 사례를 비롯해 전국의 산발적인 집단감염 사례에 대처하겠다는 의지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8일을 기준으로 대구, 경북, 충남, 충북 지역 생활치료센터 10곳에 약 1840명의 경증환자가 입소를 끝냈다.

특히, 지난 주말에는 제천 소재의 국민연금공단 청풍리조트인 충북대구2 센터와 대구2 센터(경북대학교 기숙사)가 개소해 660여 명의 경증환자를 맞이했다.

지금까지 지정된 10곳의 생활치료센터에는 의사 41명, 간호사 66명, 간호조무사 51명 등 총 171명의 의료인력이 파견돼 있으며 한림병원, 칠곡경북대병원 등의 종합병원 의료진이 추가로 합류했다.

기존에 참여 중인 의료진은 경북대병원, 삼성의료원, 고려대의료원, 서울대병원, 서울성모병원, 순천향대병원 등에 소속돼 있다.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경증환자들 중 1·2차 검체 채취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고 최초로 퇴소하는 완치자도 나온 상황이다.

이들은 경증환자들이 가장 처음 입소했던 대구1 센터(중앙교육연수원) 입소자 24명과 경북대구 2센터(농협교육원) 입소자 12명 등 총 36명으로 퇴소 후에도 모니터링을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생활치료센터 경증환자 입소현황(3월 8일 기준)

중대본 박능후 1차장은 "완치자로 최소한 환자들의 명단을 관내 보건소로 통보해 퇴소 후에도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 관리를 실시할 계획"이라며 "환자가 퇴소한 객실은 소독과 검역을 철저히 실시한 후 추가되는 경증 환자들이 계속 입소할 것이다"고 말했다.

박 1차장은 이어 "9일에는 충북대구1 생활치료센터가 국민건강보험공단 인재개발원에, 경북대구7 센터가 LG디스플레이 구미기숙사에 설치될 예정"이라며 "이후 센터를 빠르게 더 확보해 현재 정원 2500명에서 4000명까지 늘리겠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대응 시 적극행정 제도 활용

중대본은 코로나19 대응의 경우 신속한 조치가 중요함에 따라 때를 놓치는 일이 없도록 규정과 절차준수 등을 최대한 유연하게 적용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각 부처와 광역지방자치단체에 적극행정지원위원회 등 적극행정 제도 활용을 안내하고 있으며, 그 결과 보건복지부와 조달청 등에서는 '적극행정지원위원회'를 활용해 쟁점을 해결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선별진료소에 필요한 이동형 X-선 장비의 선사용 후검사 임시 허용 등은 복지부에서, 마스크 납품 수의계약과 물품 납품 후 즉시 대금 지급(영수증 사후제출) 등은 조달청에서 활용 중이다.

국무조정실 노형욱 실장은 지난 8일 중대본 회의에서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적극행정 제도를 활용한 신속한 의사결정 방안이 중요하다"며 "국무조정실 코로나19 상황반에 적극행정 컨설팅 기능을 강화해 적재적소에 활용하도록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국민건강 보호를 위해 적극행정을 한 공무원이 피해를 입는 일이 없도록 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